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교만한 자의 멸망

성경 권명

이사야

​성경 장

16

내용 개요

본장에는 모압의 멸망과 비교되어 이스라엘을 보호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나타난다. 모압에 밀어닥친 파괴 중에서도 이스라엘에는 하나님의 보호하심이 있었다. 모압의 여인들은 새처럼 두려워하며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쉴 곳과 도움을 구했다(1-5절). 이사야는 모압이 당하는 고통이 자신들의 교만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모압 백성들은 앗수르 군대 앞에 자신들의 무력함을 깨닫고 그들의 이웃인 이스라엘을 통해서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했지만 그들은 그것을 거부했던 것이다. 그들의 자만으로 인하여 그들의 땅에는 소출이 없을 것임을 이사야는 말하고 있다(6-12절). 모압은 이미 많은 파괴를 경험했지만 하나님께로 돌아오지 않는 한 끝내 멸망당할 것임을 이사야근 다시금 선포하고 있다(13-14절).

강해

잠언 기자는 교만이 패망의 선봉이라고 말하였습니다(참조, 잠16:18). 교만이란 그만큼 인간을 파멸로 이끄는 선봉입니다. 그런데 모압은 자신들을 패망으로 이끄는 교만을 물리치지 않고 오히려 그것을 불렀습니다. 본장은 그러한 교만을 자청한 모압에게 하나님의 심판이 임할 것을 예언하는 내용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교만한 자를 버리시고 분쇄하십니다.

1. 교만의 특징

1) 하나님 무시
교만이란 그 근원을 파헤치고 들어가면 자기가 스스로 존재하였다고 생각하는 가운데 창조주 되신 여호와 하나님을 부인하는 것입니다. 또한 창조주 하나님을 부인하기 때문에 자신의 삶 역시 자신이 이끌어 갈 수 있다고 믿는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인간의 모든 것을 주장하시고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섭리와 주권을 부정하고 자기 뜻대로 사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사람은 하나님의 존재와 창조와 주권을 부인하기 때문에 하나님을 무시하고 나아가 자기가 하나님의 자리에 앉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죄악이며 죄악 중에서도 가장 근본적이고도 큰 죄악입니다.
a. 하나님을 멸시하는 악인(시10:13)
b. 지으신 이를 멸시하는 막인(잠14:31)

2) 자기 중심
하나님을 부인하고 나면 이 세상에서 주인 되는 것은 없습니다. 오직 자기가 세상의 주인이 될 뿐입니다. 적어도 자기 자신에 대해서만은 스스로 주인 된다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자기가 자기의 주인이 된다고 생각하면 그때부터 세상의 중심은 하나님이 아니라 자신이 되어 버리고 맙니다. 자기만이 의미를 가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교만한 사람,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것은 필연적인 결과입니다. 오늘날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기 중심적으로 살아가는 이유도 근본적으로 하나님을 부인하는 교만 가운데 있기 때문입니다.
a. 자랑(롬1:30)
b. 자기 사랑(딤후3:2)

3) 한계가 없음
교만의 세번째 특징은 그 한계가 없다는 것입니다. 교만한 자들은 하나님을 부인하되 완전히 무시합니다. 반면에 자기를 높이되 끝없이 높이려 하며 자기를 세계의 중심에 놓으려 하되 가장 중심된 자리에 놓으려 합니다. 그리고 이 작업을 하되 어느 정도의 선에서 만족하지 않고 영원히 그 작업을 하려 합니다. 인간이 하나님이 되려는 욕망에는 끝이 없기 때문이며, 되려 해도 영원히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죄는 결국 그 끝이 없습니다.
a. 교만의 극치(사14:13)
b. 악의 고무(롬1:32)

2. 교만한 자의 행동 양태

1) 거만
자기가 남보다 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낮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머리를 숙이지 않습니다. 더 확실한 비유로 물건의 주인은 물건에게 머리를 숙이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교만한 자는 하나님을 부인하기 때문에 하나님께 머리를 숙이지 않습니다. 또한 교만한 자는 자기가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사람들에게도 쉽게 머리를 숙이려 하지 않습니다. 그는 언제나 자기가 최고라고 착각하며 거만하게 행동합니다. 타인을 내려다보기 좋아하고
타인으로부터 대접받기를 항상 기대합니다.
a. 악인의 거만(시73:3)
b. 모압의 거만(렘48:29)

2) 분노
인간이 자기가 세계의 중심이라고 생각한다고 해서 세계의 실제 중심일 수는 없습니다. 타인으로부터 존경이나 대접을 받고 싶다고 해서 존경이나 대접받는 것이 그냥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교만한 사람들은 실제가 그렇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받아야 한다고 착각하기 때문에 화를 자주 냅니다. 자기의 욕망과 현실 사이에 거리가 생기게 마련인데 그것을 참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피조물 됨을 알지 못합니다.
a. 가인의 분노(창4:5)
b. 육체의 특징인 분냄(갈5:20)

3) 거짓과 과장
자기가 하나님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자리에 앉아 존경과 대접을 받으려 하나 현실은 그렇지 않으므로 교만한 자들은 존경과 대접을 받으려고 거짓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거짓을 말해서라도 하나님의 것을 찬탈하려는 것입니다. 또한 거짓 뿐 만 아니라 자기를 과대 포장시키기도 합니다. 마치 자신이 굉장한 인물인 것처럼 허풍을 떱니다. 진짜 세상의 주인이며 중심인 것처럼 자기를 포장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모두가 거짓일 뿐입니다. 하지만 거짓이라는 것이 번연히 드러나는 데도 교만한 자들은 자신들의 욕망 때문에 거짓을 말하고 이 세상의 허망한 것들로 자신들을 포장합니다.
a. 교만한 자의 거짓(시119:69)
b. 거짓의 본원자(요8:44)

3. 교만한 자의 결국

1) 즐거운 삶을 잃음
인간은 하나님에 의해 창조된 피조물입니다. 따라서 인간은 자신을 창조하신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만 복락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섬기고 그에게 영광을 돌리는 가운데, 하나님의 계속되는 생명을 공급받을 때에야 비로소 복락을 누릴 수 있는 것입니다. 교만한 자는 그런 삶을 거절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즐거움을 누릴 수 없습니다. 세상의 사람들이 참된 안식을 누리지 못하고 절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마지막 때가 이르면 이 세상에서 누리는 즐거움의 파편들조차도 가지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a. 짐승의 삶(단4:33)
b. 거만은 넘어짐의 앞잡이(잠16:18)

2) 이스라엘의 왕에게 심판을 받음
교만한 자들이라고 이 세상에서 다 즐거움 없이 고통을 느끼는 것이 아닙니다. 이 세상에 있는 동안에는 하나님께서 악인들에게도 동일하게 자연 은총을 주시기 때문에 세상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앞에서 잠시 언급했듯이 그것은 한시 적입니다. 때가 이르면 재림의 주께서 다시 오셔서 이 세상을 심판하실 것입니다. 그때 모든 교만한 자들은 다 심판의 형벌을 받습니다.
a. 왕의 심판(단2:44)
b. 재림주의 심판(계19:15-16)

3) 영벌에 처함
재림하신 주님에 의해 집행되는 심판의 결과는 다시는 생명의 기회가 없는 영원한 죽음 그것뿐입니다. 영원한 고통과 흑암만이 있고 다시는 생명이나 빛이나 즐거움이 없는 지옥 형벌만이 심판의 결과로 남을 뿐입니다. 결국 교만한 자는 영벌에 처해지는 것입니다. 이것이 교만한 자의 말로입니다.
a. 유황 심판(계19:20)
b. 둘째 사망(계20:15)

결론
교만은 하나님을 부인하고 거스르며 그 자리를 찬탈하려는 생각과 자세와 행동을 통칭합니다. 하나님은 이 죄악을 가장 싫어하십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존재의 본질적 구조를 파괴하려는 끔찍하고도 불경스러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교만에 대한 하나님의 대응은 철저하고 무자비합니다. 교만한 자는 멸망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명심하여 우리는 결코 교만의 자리에 앉지도, 서지도, 머물지도 말아야 할 것입니다.

단어 해설

2절. 떠 다니는. 원어 <dd"n::나다드>는 '내보내다, 쫓아내다'라는 의미로, 멸망다할 모압의 모습을 방황하는 새에 비유한 것이다.

3절. 모략을. 경험에 의한 지혜를 가지고 조헌한다는 의미이다. 여기서는 유다에 피신한 모압 사람들을 잘 보살피라는 의미로 사용되었다.

6절. 거만하며. 원어 <hw:a}G":까아와>는 '장엄, 자랑, 자만'을 뜻하며, 모압의 교만성을 묘사하고 있다.

9절. 떠드는 소리가. 농부들이 포도즙을 밟으며 내지르는 기쁨의 소리를 가리킨다. 그러나 여기서는 모압이 멸망하여 그들의 포도원이 파멸될 것을 의미한다.

12절. 피곤하도록. 육체적인 피로나 심리적인 피로를 뜻하는데, 여기서는 모압 사람들이 그들의 신인 그모스 신이 있는 산당에서 신에게 응답을 받기 위해 육체적. 심리적으로 자학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14절. 능욕을 당할지라. 타인의 사회적 위치를 낮춘다는 뜻으로 모압이 하나님의 심판을 받고 멸망할 것임을 의미한다.

신학 주제

심판을 피할 수 있는 방법. 하나님의 은혜는 모압에 대한 심판의 경고 속에서도 확연히 나타난다.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는 백성들은 당연히 하나님의 심판으로 비참한 최후를 당하게 되지만 하나님의 사랑은 그들에게도 구원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신다. 자신의 나라와 부모 형제를 잃어버린 모압 백성들에게 이사야 선지자는 하나님의 구원의 손길을 의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것은 이스라엘이 섬기는 하나님의 통치를 대행하는 다윗의 왕조를 의지하는 것으로 표현되어 있다. 이러한 이사야의 권면의 말씀을 듣는 표시로 모압 백성들은 어린양들을 공물로 바치면 되는 것이다 이것은 이스라엘의 7대 왕이었던 아합 왕 때에 모압의 왕 메사가 새끼 양 십만의 털과 숫양 십만의 털을 조공으로 바침으로 이스라엘과 화친했던 사실에 근거한 것으로(참조, 왕하3:4) 이해할 수 있다. 이러한 이사야의 권면은 실질적으로 외교를 요구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나아가 하나님의 능력을 의지하고 그분의 말씀을 따르자는 명령이기도 하다. 하나님의 심판을 면할 수 있는 길은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하고 따르는 것밖에 없음을 이사야는 모압 백성들에게 권면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모압인들은 이러한 하나님의 선지자가 한 권면의 말씀을 따르지 아니하고 자신들의 힘만을 자랑하며 심지어 무시하는 결과가 나타난다. 이것이 하나님의 심판을 자초하는 것임은 당연한 것이다. 모압이 행했던 많은 악행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에서는 그들에게 구원의 방법을 가르쳐 주셨다. 그러나 이미 패역한 백성들은 하나님의 공의로운 뜻을 알지 못하고 그들의 힘만을 의지하며 교만해진 것이다. 심판을 도무지 피할 수 없는 방법으로 그들 자신을 몰아 가는 어리석은 백성의 단면이 모압 백성들의 행위를 통해 확연히 나타난다.

영적 교훈

하나님의 심판 앞에 구원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는 길밖에 없다. 모압은 다윗 왕의 백성이 되는 길이 자신들을 구원시킨다는 사실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믿지 않았다. 그들은 버리지 못한 자신들의 교만으로 말미암아 영원한 멸망을 당하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을 의지하는 인간이라 할지라도 일순간의 실수는 있게 마련이다. 문제는 그러한 실수를 하나님께 내어놓고 회개하는 모습이 바로 참된 신앙인이 가져야 하는 자세라는 것이다. 모압이 비록 하나님의 선택된 백성은 아니지만 그들이 만약 앗수르의 침략이 있을 때 회개하는 자세로 하나님의 능력을 간구했다면 그들은 분명 구원을 받았을 것이다. 이것은 이사야 선지자의 예언 속에 함축된 권면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