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기름부음받은 다윗

성경 권명

사무엘상

​성경 장

16

내용 개요

불순종과 교만으로 하나님을 거역한 사울은 전장에서 결국 하나님께 버림을 받고 말았다. 본장은 하나님께서 사무엘에게 사울을 대신하여 새롭게 이스라엘의 왕이 될 다윗을 선택하게 하신 사건을 기록하고 있다. 사울을 왕위에서 폐하기로 하신 하나님은 사무엘에게 이새의 집으로 가서 새로운 왕을 선택하도록 명령하셨다(1-5절). 이에 사무엘은 이새의 아들 중 막내인 다윗에게 기름을 붓고 왕으로 세웠다(6-13절). 한편 하나님께 버림받은 사울은 악신에게 사로잡혀 정신 분열 증세를 보이고 신하 중에 한 사람이 다윗을 데리고 와 수금을 타게 하여 악신 들린 사울을 진정시키게 하였다(14-23절).

강해

본문에는 사울이 폐위당한 후, 이제 다윗이 왕으로서 기름부음을 받는 장면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때 성품이 겸손하여 왕으로 지명된 사울은, 그 후 교만하고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며 자신의 뜻대로 그릇 처신하였습니다. 그 결과 결국 폐위당하는 불운을 겪어야 했습니다.

1. 다른 왕을 지명하심

1) 한 왕을 예선하심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에게 사울 폐위 사실을 말씀하시면서 다른 한 왕을 예선하였다고 하셨습니다. 이는 곧 사울의 뒤를 이어 다윗을 왕으로 삼으시겠다는 말씀이었습니다. 그리고 다윗은 이미 하나님께서 왕으로 삼으시기 위해 예정하시고 작정하신 인물이었습니다. 이렇게 세상의 통치자나 지도자는 하나님께서 지명하시고, 또한 선택하십니다. 그러기에 우리가 하나님이 택하신 지도자나 통치자의 권위에 복종하는 것은 지극히 바람직한 자세입니다.
a. 하나님이 세우신 왕권(롬13:1)
b. 지도자에게 순종함(딛3:1)

2) 하나님의 지시에 순종함
사울은 하나님으로부터 폐위 선고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정치적으로는 여전히 왕의 자리에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사무엘이 다른 사람에게 기름을 붓고 왕으로 삼는 것은 사울의 왕권에 대한 도전 행위였습니다. 그리고 이는 생명의 위험을 초래할 우려가 매우 컸습니다. 하지만 이런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사무엘은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였습니다. 사명을 맡은 하나님의 일꾼은 이렇게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할 줄 알아야 합니다.
a.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함(신26:16)
b. 생명의 위험을 무릅씀(계2:10)

3) 즉각 행동에 옮김
사무엘은 다윗에게 기름을 부으라는 하나님의 지시를 받았습니다. 이 일은 많은 위험이 따랐습니다. 하지만 사무엘은 하나님의 지시를 받자마자 조금도 망설임 없이, 즉각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참으로 하나님의 명령을 받은 자는 이렇게 주님의 지시에 순종할 줄 아는 자세가 요구됩니다.
a. 즉각 순종함(창22:2-3)
b. 즉시 주님을 좇음(마4:19-20)

2. 다윗에게 기름부으심

1) 용모와 신장을 보지 않으심
하나님은 차기 왕을 선택할 때 용모와 신장을 보지 말라고 지시하셨습니다. 왜냐 하면 당신은 외모를 취하지 않고 사람의 중심을 보시기 때문이라 하셨습니다. 이처럼 인생들은 외모를 더 중시하고 인간적 조건들을 더 우선시하지만, 우리 하나님은 그 마음가짐과 중심의 생각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십니다.
a. 중심을 보심(왕상8:39)
b. 주의 성품을 본받으라(빌2:5)

2) 다윗에게 기름부으심
사울의 뒤를 이은 차기 임금은 다윗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이때 다윗은 들에서 양을 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다윗은 부친을 토와 일하는 가운데서 왕으로 부름을 받았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자기 일에 충성을 다하는 자에게 당신의 고귀한 일을 맡기십니다.
a. 아모스의 소명(암7:15)
b. 베드로의 소명(마4:18-19)

3) 하나님의 신이 임함
다윗이 기름부음을 받는 순간, 다윗은 하나님의 신의 큰 감동을 입었습니다. 이는 곧 다윗이 성령의 감동을 통해 임금으로서의 능력과 자질을 구여받았음을 의미합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일꾼으로 부름받은 자는 성령의 충만하신 감동을 받아야 합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의 힘과 능력을 소유해야만 합니다.
a. 성령의 충만(엡5:18)
b. 성령의 감동을 받음(민27:18)

3. 사울이 버림받음

1) 하나님의 신이 떠남
사울은 왕위에서 버림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사울에게서 하나님의 신이 떠나가 버렸습니다. 이렇게 사울이 하나님으로부터 버림을 받은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사울의 교만이고, 또 다른 하나는 사울의 불순종 때문이었습니다. 이처럼 교만과 불순종은 참으로 무서운 결과를 초래합니다. 인류의 조상 아담과 하와가 범죄하여 인간 세상에 죄가 들어오게 된 것도 이렇게 교만과 불순종 때문이었습니다. 이제 그리스도의 은혜로 구원을 입은 우리 성도들은 이런 교만과 불순종의 죄 된 삶으로 다시 돌아가서는 안 될 것입니다.
a. 불순종의 죄(삼상12:15)
b. 교만의 죄(잠18:12)

2) 악신이 임함
하나님의 신이 떠난 사울은 악신을 덧입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사울은 악신 때문에 몹시 고통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영이 지배하는 세상, 아니면 악한 영이 지배하는 세상, 우리는 이 두 세상 가운데 어느 한 편을 선택해야만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영으로부터 지배를 받지 않는 자는 결국 악한 영의 지배를 받게 되고, 그 결과는 고통과 번민과 슬픔과 비참한 죽음뿐임을 알아야 합니다.
·삼킬 자를 찾는 사단(벧전5:8)

결론
다윗은 하나님께서 함께하셨기에 숱한 역경과 고난을 잘 이겨 낼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일꾼으로 부름을 받은 자는 하나님의 도움과 보호를 받습니다. 인간적 힘과 노력으로는 결코 거룩하진 하나님의 사역을 올바로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단어 해설

1절. 뿔. 숫양의 뿔을 가리키는 것으로 악기나 액체를 담는 용기로 사용됨. 베들레헴. 예루살렘 남쪽에 있는 유서 깊은 성읍으로 그리스도가 탄생하신 곳.

4절. 장로. 이스라엘을 다스리는 학식, 덕망 있는 사람들. 각 지파에서 정치, 경제, 법등을 맡아 주관한다.

10절. 이새. 보아스와 룻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인 오벳의 자식.

12절. 빼어나고. 원어 <b/f:토브>는 '좋은, 아름다운, 훌륭한'을 뜻함. 즉 지혜와 총기가 있는 것을 의미.

16절. 수금. 현악기에 속하며 맑은 소리가 남. 전쟁의 승리나 하나님을 찬양할 때 사용.

18절. 소년. 원어 <!yrI[;N]h'me:네아림>은 '소년, 젊은이, 청년'을 뜻한 본문에서는 사울에게 속한 젊은 신하들을 가리킴.

21절. 병기 든 자. 왕이나 장 수들의 무기를 관리하는 사람. 주인의 신임을 얻은 자만이 할 수 있었음.

신학 주제

여호와의 신. 본장은 다윗이 하나님의 은혜로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움을 받고 사울은 사실상 폐위되는 대조적인 장면을 묘사하고 있다 그런데 그 순간에 주목할 만한 현상이 나타난다. 다윗에게는 하나님의 신이 임하고 사울에게는 하나님의 신이 떠나가는 것이다. 이는 이스라엘에서 왕의 역할과 통치권의 근원이 어디에 있는가를 분명하게 보여 주는 사건이었다. 이스라엘의 왕권은 세속 국가와 달리 개인의 무력이나 정치력에 의해 획득되는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하나님의 선택에 의해 주어진다. 뿐만 아니라 추후의 통치력은 하나님의 도우심에 의해서만 발휘 될 수 있다. 그래서 새롭게 왕이 된 다윗에게 하나님의 신이 임했던 것이다. 사울이 왕으로서 실패한 것도 스스로의 힘으로 이스라엘을 통치하고 자신의 영광을 구하려 는 교만을 부렸기 때문이었다. 결국 사울은 왕이란 직무에 대한 근본적 인식이 잘못 되었던 것이다. 이는 오늘날의 세속적 통치권과 개인적 직무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겉으로 보기에 사람들의 결정에 의해 획득되어지는 권력과 직위는 사실 세속사를 장악하고 계시는 하나님의 섭리에 의한 것이다. 그러므로 세속의 권력과 직무 또한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사용되어야 할 의무를 이는 것이다.

영적 교훈

불순종으로 인해 하나님의 신이 떠나 버린 사울은 악신에 사로잡히게 되고 정신 분열증을 일으키게 되었다. 이와 같이 세상에는 하나님에게 잡히지 않으면 악한 영에게 사로잡히고 만다. 결코 중간은 없음을 보여 준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언제나 하나님의 권능 속에 거하도록 기도하며 찬송하여야 한다. 또한 세상에 서의 모든 근심 걱정은 하나님을 떠났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임을 깨닫고, 괴로움과 번민이 생길 때는 먼저 하나님께 나아가 그의 도우심을 구하여야 할 것이다. 그럴 때 하나님께서 성도들에게 참된 평안과 안식을 주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