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논쟁하는 예수 그리스도

성경 권명

마태복음

​성경 장

15

내용 개요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예수의 제자들이 손을 씻지 않고 먹음으로 장로들의 유전을 범한 사실에 대하여 예수께 항의하자 예수께서는 사람의 속마음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하신다(1-11절). 이에 대하여 제자들이 좀더 설명해 주시기를 요청하자 예수께서는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는 비유를 말씀하시고 마음의 중요성을 한번 더 강조하셨다(12-20절). 예수께서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들어가셨을 때 가나안 여자 하나가 자기 딸이 귀신들렸으니 주께서 고쳐 주시기를 간구하였다. 예수께서는 처음엔 거절하셨으나 가나안 여자의 현명한 대답을 들으신 후에 그 믿음을 칭찬하시고 딸을 고쳐 주셨다(21-28절). 예수께서 갈릴리 호수 가에서 많은 사람들의 병을 고쳐 주셨고, 칠병이어로 사천 명의 무리들을 먹여 주셨다(29-39절).

강해

본장은 세 개의 사건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번째 사건은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예수께 도전하다가 그들의 외식을 책망 받는 것이며, 두번째 사건은 가나안 여자의 딸에게 씌운 귀신을 내쫓는 것이며, 세번째 사건은 말씀을 듣다 굶주리게 된 사천 명을 떡 일곱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먹이시는 것입니다.

1. 바리새인들에 대한 책망을 통해 주신 교훈

1) 인간의 말로 하나님의 말씀을 거스르지 말 것
유대인들에게는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주신 계명과 그 계명을 바탕으로 해서 랍비들이 만든 행동 규범이 있었습니다. 전자는 율법이라 불렀고 후자는 유전이라고 불렀습니다. 그 둘 가운데 기본이 되고 모범이 되는 것은 율법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리새인들은 정작 율법은 지키지 않으면서도 유전을 지키지 않는 것을 볼 때에는 극렬히 정죄하였습니다. 바리새인들은 인간의 말을 하나님의 말씀 위에 두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태도는 거짓 신앙이요, 위선이었기 때문에 예수께서는 그러한 오류를 범치 말도록 말씀하셨습니다.
a. 율법의 절대성(마5:18).
b. 하나님 말씀 듣는 것이 마땅함(행4:19).

2) 더러운 입술로만 하나님을 섬긴다 하지 말 것
바리새인들은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지 않고 사람의 말만 따르면서도 하나님을 섬기노라고 떠들고 다녔습니다. 즉 바리새인들은 입으로만 하나님을 섬긴 것입니다. 마음과 몸이 결여된 입술만의 신앙 고백은 헛된 것입니다. 이러한 신앙은 거짓된 것이요, 무의미한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믿노라 하지 말고 마음과 뜻과 정성과 목숨을 다해 하나님을 섬길 것을 상기시켜 주셨습니다.
a. 입술로만 섬기는 자들의 헛됨(사29:13).
b. 하나님의 나자는 말에 있지 않음(고전4:20).

3) 영적 소경들을 따르지 말 것
사람의 말만 따르면서도 하나님을 섬긴다고 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영적 소경들입니다. 그들은 하나님께 나아갈 길을 알지 못합니다. 따라서 그들을 따라가면 하나님께로 가지 못하고 멸망합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그러한 자들을 따라가지 말 것을 교훈해 주셨습니다. 실로 우리는 영의 눈을 떠서 그러한 자들을 따라가지 않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a. 지식에서 떠나는 말을 듣지 말 것(잠19:27).
b. 거짓 교훈을 주의할 것(마16:6).

2. 가나안 여인 사건을 통한 교훈

1) 예수는 메시야
예수께서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가사 거기서 사역을 하실 때에 귀신들린 딸을 둔 한 가나안 여인이 예수께 나아와서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때 가나안 여인은 예수를 불렀는데 그녀가 부른 호칭은 '주 다윗의 자손'이었습니다. 이것은 메시야를 호칭하는 용어입니다(참조, 사11:1-16;겔34:23-31). 이로 보건대 예수는 메시야라는 것이 분명합니다. 예수는 이방 여인으로부터도 메시야로 인식될 만큼 분명한 표식을 가진 분이셨던 것입니다.
a. 이새의 뿌리(사11:10).
b.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마1:1).

2) 끈질기게 구할 때 능력을 입음
가나안 여자가 자기 딸의 귀신들림을 치료해 달라고 예수께 외치자 예수께서는 대답하지도 아니하셨습니다. 나중에는 친히 거부 의사를 표명하셨습니다. 그러나 가나안 여자는 포기하지 아니하고 끝까지 예수께 간청하였습니다. 그 끊임없는 간청에 동하여 예수에서는 청을 들어주셨습니다. 구할 때는 이렇게 끈질기게 구해야 얻습니다. 우리도 구하되 간절히 구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a. 구하는 자가 얻음(마7:8)
b. 구하는 자에게 주심(약1:5)

3) 겸손히 긍휼을 구할 때 은혜를 얻음
예수께서는 가나안 여자의 믿음을 시험해 보시려고 자기는 이방인에게 보냄을 받은 자가 아니므로 그녀를 도와주지 않겠노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때 여자는 개도 주인의 음식 부스러기를 먹는다는 말로 주님의 적은 은혜라도 좋으니 달라고 간청하였습니다. 가나안 여자는 가장 낮은 자리까지 내려가 겸손히 예수의 은총을 구함으로써 예수의 능력의 은혜를 받았습니다. 우리도 교만하지 말고 하나님께 지극히 겸손한 가운데 우리 구할 것을 아뢰어 응답받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a. 정욕으로 구하면 받지 못함(약4:3)
b. 기도와 간구로 구함(빌4:6)

3. 칠병이어 사건이 주는 교훈

1)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고통을 해결받음
예수께서 먹을 것이 없는 사람들에게 기적을 베풀어 먹도록 하신 사건은 단순히 배고픈 자들의 굶주림을 해결해 준 사건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그것은 배고픈 사람의 고통을 제하고 부족함을 메꾸어 주듯이, 영적으로 굶주리고 부족에 처해 있는 자들을 구원하신다는 것을 암시해 줍니다. 즉 예수께서는 인간의 굶주림을 해결해 주심으로써 자신만이 인간의 모든 고통을 제하시고 모든 부족을 채워 주시는 구주라는 것을 보여 주십니다.
a.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요14:6)
b. 다른 이름이 없음(행4:12)

2)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생명을 유지함
예수께서 적은 양의 양식을 가지고 많은 수의 사람들을 먹이셨다는 것은 그가 만물을 있게 하신 창조주라는 사실과 그만이 우리 인간의 생명을 주관하시는 천지의 주재라는 사실을 가르쳐 줍니다. 그는 없는 것을 있게 하시어 배고픈 생명이 살도록 하셨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주님만을 믿고 의뢰해야 할 것입니다
a.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는 물(요4:14)
b. 어린양으로부터 나오는 생명수(계22:1)

3)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가운데 흩어져 전해야 함

칠병이어의 기적을 본 사람들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각자의 집으로 흩어져 갔습니다. 아마도 그들은 돌아가서 그들이 본 놀라운 사건을 사람들에게 전했을 것입니다. 우리도 그리스도의 은혜를 맛보았다면 은혜의 감상에만 머물지 말고 생활로 돌아가서 그 놀라운 구원의 은총을 전해야 할 것입니다.
a. 가서 전하라(마28:19-20)
b. 증인(행1:8)

결론
주님은 입으로만 섬기고 마음과 몸으로는 섬기지 않는 자를 미워하십니다. 오직 주님을 전폭적으로 의뢰하는 가운데 주의 긍휼을 바라보는 자들을 사랑하시며 그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입으로는 하나님을 섬긴다 하면서 세상을 좇는 자가 되지 말고 하나님을 믿고 긍휼을 기다리면서 복음을 전파하는 복된 성도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2절. 장로들의 유전. 장로들은 유대 사회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데 그들은 무엇보다 율법에 능통한 사람들이다. 또한 유전은 전통과 동일한 말로서 유대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규례를 의미한다. 따라서 장로들의 유전은 장로들이 하나님의 율법에 근거하여 만든 여러 가지 생활 규칙을 가리킨다.

6절. 폐하는 도다. 원어적으로 상대의 권리를 빼앗는 것을 의미한다.

14절. 소경. 여기서는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과 같은 영적인 분별력이 어두운 사람들을 의미한다.

19절. 악한 생각. 하나님의 말씀에 위배되는 모든 생각을 가리키며, 특히 여기서는 외형적인 것에서보다 마음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신학 주제

유대인과 이방인.
예수께서는 딸의 병 고침을 간청하는 가나안 여자에게 아무런 말씀도 하지 않으셨다. 이상히 여긴 제자들은 그 여자가 소리를 지르고 있다고 예수께 보고하였다. 그러자 예수께서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않았다는 선언을 하신다. 이 선언은 유대인에 대한 선교적 우선성이란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그러나 이방인에게는 도무지 구원이 없다는 뜻은 아니다. 마8장에서 로마의 백부장인 이방인의 종을 고쳐 주신 전례가 이를 증거한다. 그러므로 본장에 나온 예수의 선언은 문자 그대로의 의미로 해석하면 안 된다. 다만 유대인들에게 먼저 구원의 복음이 전파되어야 한다는 당위성을 제자들에게 깨 우쳐 주는 말씀으로 해석해야 한다. 유대인들에게 먼저 구원의 복음이 전파된 이후에는 이방인들에게도 구원의 복음이 전파될 것이다. 아직 이방인의 구원의 때가 이르지 않았을 뿐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보았을 때 가나안 여인은 예수의 병 고침의 은혜를 받았다. 이는 지극한 믿음이 때를 앞당길 수도 있음을 보여 주는 생생한 증거이다.

영적 교훈

바리새인들은 율법의 외형만을 강조하고 율법의 정신을 간과했다. 즉 그들은 율법의 외형만 지켜진다면 하나님의 뜻을 행한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율법을 지키는 사람의 마음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역설하셨다. 우리는 마음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