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놉의 제사장들을 살해한 사울

성경 권명

사무엘상

​성경 장

22

내용 개요

사울의 질투로 인한 다윗의 고난은 끝없이 이어졌다. 본장은 특히 이러한 고난이 다윗에게만이 아니라 그를 따르고 도와주던 많은 사람들에게까지 미쳤음을 보여 준다. 가드에서 빠져 나온 다윗이 아둘람 굴에 피신하자 사백 명의 사람들이 다윗에게 몰려왔다. 다윗은 그들을 데리고 다시 모압으로 피신하였다가 선지자의 말을 좇아 유다 땅으로 돌아왔다(1-5절). 이 사실을 알게 된 사울은 자신에게 다윗의 행적을 고하지 않았다고 신하들을 질책하였다(6-10절). 그리고 아히멜렉이 다윗을 도와주었다는 이유로 제사장들을 모두 죽이고 제사장들의 성읍 놉에 있는 남녀와 아이들까지 죽였다. 이 가운데서 겨우 살아난 아비아달이 다윗에게 이 모든 사실을 고하였다(11-23절).

강해

본문에는 슬픈 한 사건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다윗에게 은혜를 베풀었던 놉 땅의 대제사장 아히멜렉이 도엑의 밀고로 처참하게 살해된 것입니다. 더욱이 사울은 대제사장의 일가를 모두 학살하였습니다. 참으로 사울은 자기의 정적을 제거하기 위해 이렇게 하나님의 거룩한 사역자조차도 두려움 없이 잔혹하게 살해하는 악인의 면모를 서슴없이 드러내었습니다.

1. 다윗이 유랑민을 보호함

1) 다윗이 유랑민을 돌봄
다윗은 블레셋에서 다시 이스라엘의 아둘람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러자 많은 유랑민들이 다윗에게로 돌아왔습니다. 이들은 하나같이 사울의 통치하에서 억울하게 고초를 겪고 있는 자들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윗은 이들을 모두 받아들여 자신의 보호 아래 두었습니다. 비록 자신도 사울의 칼날을 퍼해 도망다니는 처지에 있었지만, 다윗은 망설이지 않고 이들 유랑민을 자신의 보호 아래 두었습니다.
a. 고난당하는 자를 돌아봄(눅4:18)
b. 비천한 자를 귀하게 여김(눅16:10)

2) 다윗이 부모를 모압 왕에게 맡김
이스라엘로 돌아온 다윗은 부모의 방문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다윗은 이 기회에 부모를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키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아무래도 자신으로 인해 부모에게까지 피해가 갈 것을 염려한 다윗은 부모를 모압 왕에게 의탁하였습니다. 이처럼 다윗이 부모를 모압으로 피신시키기로 작정한 것은 모압이 이스라엘의 이웃 나라이며 사울의 영향력이 미치지 않고, 또한 자신의 증조모인 룻의 고향인지라 일가들 이 모압 땅에 살고 있었기 때문인 듯합니다. 이렇게 다윗은 환난과 위기 가운데서도 그 부모를 염려하며, 부모 공양하는 데 결코 게으르거나 인색하지 않았습니다.
a. 부모 공양(출20:12)
b. 다윗의 증조모 룻의 고향 모압(룻1:4)

2. 도엑이 대제사장을 밀고함

1) 사울이 다윗의 행방을 추적함
다윗이 이스라엘로 돌아오자 즉시 여러 곳에서 다윗의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사울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윗을 고발하라고 촉구하였습니다. 특히 사울은 자신의 일가인 베냐민 지파 사람들에게 지역 감정을 유발하며 다윗을 고발하도록 촉구하였습니다. 왕으로서 포든 백성들을 고르게 사랑하고, 국민의 화합을 이루어야 함이 마땅한데도, 사울은 지역 감정을 유발하여 백성들을 상호 불신하게 하고, 서로 밀고하게 하는 불의를 자행하였습니다.
a. 불의한 세상 통치자(마27:24)
b. 공의를 행하라(암5:24)

2) 도엑이 대제사장을 밀고함
사울의 고발 촉구에 고무되어 다윗을 고발한 자가 있었습니다. 사울의 목자장으로 있으면서, 대제사장의 집에 기거하던 에돔 사람 도엑이 대제사장을 고발한 것입니다. 도엑은 당시 다윗이 놉 땅을 방문했을 때 대제사장의 집에 있었기에 누구보다 다윗의 최근 행적을 소상하게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대제사장을 고발하였고 자신이 사울의 명령을 받아 직접 대제사장 일가를 쳐죽였던 것입니다. 참으로 하나님의 사역자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울도 나쁜 사람이지만, 하나님의 사역자를 고발하고 고소하며 직접 살해하는 도엑은 더할 나위 없이 사악한 인물임에 틀림없습니다. 이렇게 세상에는 하나님의 백성과 하나님의 일꾼을 모해하고 괴롭게 하여 고통 가운데 이르게 하는 악한 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a. 도엑이 대제사장 집에 거함(삼상21:7)
b. 대제사장 일가를 쳐죽이는 도엑(삼상22:18)

3. 사울이 대제사장 일가를 학살함

1) 사울이 부당하게 재판함
도엑의 밀고를 받은 사울은 공정하게 재판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밀고자 도엑의 말에만 의존하여 사실을 심리하였습니다. 그래서 사울은 대제사장뿐만 아니라 그 모든 일가와 가축들까지 모조리 죽이도록 판결하였습니다. 이렇게 사울은 왕으로서 이스라엘의 공의를 세워야 할 입장이었지만, 오히려 자신이 앞장서서 이스라엘의 법질서를 어지럽히고 무너뜨리는 불의를 자행한 것입니다. 이런 사울의 태도는 하나님의 공의를 가차없이 무너뜨리는 불경스런 행위였습니다.
a. 공정한 재판(신19:18)
b. 공의를 행해야 할 통치자(롬13:3)

2) 사울이 아히멜렉 일가를 학살함
사울은 도엑의 일방적인 밀고만을 토대로 하여 대제사장을 죽이도록 지시하였습니다. 사울의 명령을 받은 도엑은 가차없이 대제사장과 그 일가, 그리고 그들에게 속한 모든 가축들을 남김없이 쳐죽였습니다. 실로 하나님의 거룩한 사역자를 겁 없이 죽이고, 심지어는 대제사장 집안에 속한 여자와 어린아이들까지도 조금도 불쌍히 여 기지 않고 잔혹하게 살해했으니, 그 죄과는 무엇으로도 사죄받을 길이 없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신이 떠난 사울은 하나님의 사역자도, 하나님도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 패역한 심령의 소유자가 되고 말았습니다.
a. 하나님의 신이 떠난 사울(삼상16:14)
b. 무자비한 살인자(마2:16)

3) 아비아달이 학살을 피해 도망침
사울이 대제사장의 일가를 대학살하는 와중에서 구사일생으로 생명을 건진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대제사장 아히멜리의 아들 아비아달 이었습니다 그는 대학살을 피해 다윗에게로 도주하였고, 다윗은 이 소식을 듣고 크게 슬퍼하였습니다. 그리하여 훗날 아비아달은 다윗의 도움으로 아버지의 뒤를 이어 이스라엘의 대제사장 직분을 감당하게 되었습니다. 다윗은 이렇게 은혜를 같을 줄 알았고, 또한 세월이 흘러도 과거의 은혜를 가슴 깊이 새기며 잊지 않는 신실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 신자는 이렇게 은혜를 가슴 깊이 새길 줄 아는 신실한 자들이 되어야 합니다.
·아비아달이 대제사장이 됨(삼하15:24)

결론
다윗을 돕던 대제사장은 결국 밀고자에 의해 죽음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게다가 그의 일가 85명이 떼죽음을 당하는 참변을 겪어야 했습니다. 이렇게 사울은 무고한 자들을 가차없이 살해하는 잔혹함을 서슴없이 드러내었습니다. 정녕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의 사단적인 면모를 여실히 살펴볼 수 있다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1절. 아둘람. 팔레스타인 남부에 있는 유다의 성읍. 지형적으로 숨을 수 있는 동굴이 많이 있었음.

3절. 모압. 이스라엘과는 우호적인 민족. 아브라함의 조카인 롯과 그의 맏딸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모압의 후손이나 발람의 저주 사건 후 이스라엘 총회에서 제외됨.

8절. 공모하여. 여러 사람이 모여서 나쁜 일에 뜻을 모으는 행위.

9절. 이새의 아들. 다윗을 가리킴.

10절. 묻고. 원어 <la'v;:솨알>은 '기도하다, 간청하다'라는 뜻. 즉 어떤 것을 얻기 위하여 요청하는 것.

14절. 왕의 사위. 다윗이 사울의 딸 미갈과 결혼했음을 표현.

16절. 아비의 온 집. 한 가족 뿐만 아니라 그 가문 전체를 가리킴.

17절. 시위자. 왕의 주위를 경계하고 보호하는 근위병.

18절. 세마포. 아마로 만든 직물. 서민들은 사용하지 못했고 왕이나 제사장, 귀족들만이 입을수 있었다. 에봇. 제사장이 입는 외투. 소매가 없고 길이가 엉덩이 아래까지 내려오는 조끼 모양.

신학 주제

제사장들을 살육한 사울. 이스라엘에서 왕의 역할과 위치는 고대 근동의 일반적인 왕과 본질적으로 다르다. 이스라엘의 왕은 개인이 통치권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단지 하나님의 통치를 전달하는 대리인에 불과했다. 따라서 왕은 일반 백 성들에 대해 특권을 가질 수가 없고 자신의 뜻대로 백성들을 다루어서도 안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울은 자신의 정적인 다윗을 도와주었다는 이유만으로 제사장들을 모두 죽이고 심지어 아이들까지 학살하였다. 이는 하나님의 신정 통치에 대한 정 면적인 도전이며 세속 국가와 같이 스스로 모든 통치권을 장악하려는 사울의 교만을 극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미 사무엘을 대신해서 제사를 드린 사건에서 나타난 사울의 교만은 이 사건에서 극에 달하고 있었다. 이런 점에서 본장은 사울이 하나님의 심판을 받고 멸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보여 준다.

영적 교훈

사울은 아히멜렉이 다윗에게 은혜를 베풀었다는 이유만으로 제사장들과 그 식솔들을 학살하였다. 한 개인의 사적인 감정이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을 초래한 것이다. 이는 합리적이고 이성적이지 못한 지도자의 판단과 행동이 얼마나 큰 불행을 가져오는지 잘 보여 주고 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교회에서나 사회 공동체 속에서 일을 처리할 때 개인적인 감정으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교훈해 준다. 언제나 몽정하고 합리적으로 판단하고 공동체의 유익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성도의 올바른 자세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