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법궤의 운반과 웃사의 죽음

성경 권명

역대상

​성경 장

13

내용 개요

본문에서부터는 다져진 정치적닌 확고한 기반 위에서 종교적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다윗 왕의 모습을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종교적인 사역을 첫번째로 시도하는 장면을 언급하는 본장은 다윗의 잘못으로 기인한 사건을 기술한 대목이다. 즉 언약궤를 이동하는 과정에 있어서 규례에 어긋나게 행함으로써 변을 당하는 모습을 기록한 것이다. 이스라엘의 관심을 모으기 위해 의논하는 다윗의 모습을 언급한 전반부(1-5절)와 그 계획을 규례에 맞지 알게 착수하는 장면을 기록한 중반부(6-8절), 그리고 부주의로 급사한 웃사(9-11절)와 법궤를 오벧에돔의 집으로 옮기는 장면을 언급한 후반부(12-14절)로 구성되어 있다. 본장의 주제가 되고 있는 언약궤의 옮김은 다름아닌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찾았던 경건한 행위였다. 이 하나님의 궤는 하나님의 이름으로 일컬어지는 성물 곧 그의 영광과 그의 능력이 임재해 있었던 가견적 보좌로서, 하나님의 계시와 통치를 상징하는 것이다. 따라서 언약궤를 옮긴 다윗의 행위는 통치의 전권을 하나님께 드리는 신앙의 표현이었으며 이것이 다윗과 그의 왕조가 축복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이다.

강해

이스라엘 장로들에 의해 왕으로 기름부음을 받은 다윗이 제일 먼저 시도한 것은 하나님과 이스라엘 백성 사이의 관계를 회복시키는 것이었습니다. 본장에는 왕위에 오른 다윗이 하나님의 법궤를 옮기려는 시도를 했던 것과 법궤 운반 도중에 일어났던 불상사에 관해 기록하고 있습니다.

1. 법궤를 운반하고자 하는 다윗

1) 회의를 소집한 다윗
다윗은 이스라엘 백성의 절대적인 지지 속에 왕위에 오른 후 첫번째 사업으로 법궤 이동을 계획했습니다. 그 동안 이 법궤는 예루살렘에서 40리 가량이나 떨어져 있는 기럇여아림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법궤를 기럇여아림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겨오는 중대한 문제를 풀어 나가기 위해 회의를 소집하였습니다.
a. 회의를 소집한 다윗(대상13:1-2)
b. 기럇여아림에 있던 하나님의 궤(대상13:5)

2) 지도자들과 의논함
회의를 소집한 다윗은 먼저 군사 관계 지도자들을 모아 법궤 옮기는 문제를 의논했습니다. 그는 법궤 이동에 대한 자신의 계획을 일방적으로 관철시키려 하지 않고 백성의 뜻을 묻고 수렴하는 정치적 지도력을 보였던 것입니다. 다윗은 온 백성 앞에 법궤 이동을 제안하면서 법궤를 소홀히 했던 지난 시대의 잘못을 지적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법궤가 이스라엘의 중심지인 예루살렘으로 옮겨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윗은 법궤 이동을 계획하고 이를 백성에게 제안함으로써 좋은 신앙의 본을 보여 주었습니다.
a. 궤에 묻지 않은 사울 왕 시대(대상13:3)
b. 궤와 함께 하시는 여호와(민10:35-36)

3) 법궤 이동에 동의하는 백성
기럇여아림에 있는 법궤를 예루살렘으로 옮겨오자는 다윗의 제안은 뭇백성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다윗이 제안한 법궤 이동 계획에 동의함은 물론 이를 실행에 옮기기로 결의했습니다. 법궤를 예루살렘으로 옮겨오는 일은 신앙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적지 않은 의미를 지닙니다. 법궤는 하나님을 향한 이스라엘 신앙의 증표가 되기도 하며 이스라엘 가운데 거하시는 하나님 임재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 법궤 이동에 동의함(대상13:4)

2. 웃사의 죽음

1) 거국적인 행사
다윗은 오랫동안 기럇여아림에 방치되어 있던 언약궤를 예루살렘으로 운반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착수했습니다. 다윗은 이 일을 위해 애굽의 시홀 시내에서부터 하맛 어귀까지 온 이스라엘 백성의 대표자를 불러모았습니다. 법궤를 기럇여아림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겨오는 일은 온 이스라엘의 기쁨이고 보람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법궤 이동 행사는 온 백성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온 민족의 축제로 진행되었습니다.
· 기럇여아림에 있는 궤(삼상7:1)

2) 규례를 어김
다윗과 이스라엘 백성들은 법궤 이동을 위해 준비를 많이 했습니다. 그렇지만 법궤를 옮겨오는 행사는 그 규모의 성대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명하신 규례를 어김으로써 돌이킬 수 없는 불행을 빚고 말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법궤를 옮길 때는 고핫 자손들이 어깨를 메어 운반하라고 하셨습니다(참조, 출37:5). 그러나 다윗 왕은 새 수레에 법궤를 싣고 웃사와 아히오가 수레를 몰도록 했습니다.
a. 새 수레에 실음(대상13:7-8)
b. 고핫 자손이 메는 것만 허락함(민4:15)

3) 웃사의 죽음
다윗을 비롯한 이스라엘 백성들은 법궤를 실은 수레 행렬을 쫓으며 힘을 다하여 춤추고 뛰놀았습니다. 법궤를 옮기는 수레의 행렬이 기돈의 타작 마당에 이르렀을 때에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소들이 뛰므로 수레를 몰던 웃사가 급히 손을 뻗어 법궤를 붙잡았습니다. 경황없이 행한 실수 때문에 웃사는 하나님의 진노로 죽음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이 명하신 규례를 어겼기 때문입니다.
· 아비나답의 아들 웃사(삼하6:3)

3. 법궤 운반 중지와 오벧에돔

1) 법궤 운반을 중지함
다윗은 웃사의 죽음을 부른 법궤 이동 사업을 계속 진행시키기를 두려워했습니다. 그는 법궤를 예루살렘으로 옮겨옴으로써 그 자신에게도 진노가 임할까 두려워했던 것입니다. 다윗과 온 이스라엘 백성들이 순수한 열정과 기쁨으로 착수했던 법궤의 예루살렘 운반은 전혀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중단되고 말았습니다.
· 성물을 만지는 자는 죽음(민4:15)

2) 축복을 받은 오벧에돔
예루살렘으로의 운반이 중지된 법궤는 오벧에돔의 집에 머물게 되었습니다. 오벧에돔은 레위족의 거주지인 가드림몬에 살고 있는 것으로 보아 레위의 후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는 베레스 웃사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건을 목도했음에도 불구하고 법궤를 그의 집안에 안치하는 일에 동의했습니다. 법궤는 오벧에돔의 집에 안치되어 석 달 동안을 그의 권속들과 함께 지냈습니다. 하나님은 오벧에돔의 집안과 소유에 많은 축복을 베푸셨습니다. 오벧에돔의 축복을 통해서 다윗과 이스라엘 백성들은 새삼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a. 오벧에돔에게 복을 주심(대상26:5)
b. 능력 있는 자손을 낸 오벧에돔(대상26:4)

결론
우리는 하나님의 궤에 대한 다윗의 태도를 통해 그가 얼마나 하나님 중심으로 살고자 애썼는가를 잘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다윗의 삶은 하나님의 축복을 받기에 당연한 것입니다. 우리도 다윗처럼 하나님 제일주의로 살아 형통한 삶을 살아가도록 해야 합니다.

단어 해설

1절. 장수. 다윗을 왕으로 모시기 위해 군사들을 인솔하였던 각 지파들의 지휘관.

2절. 회중. 원래는 '백성, 민족'을 뜻하나 여기서는 다윗에게로 나온 헤브론의 각 지파의 용사들을 가리킴.

5절. 시홀. 시내에서부터 하맛 어귀까지. 이스라엘 전지역을 표현하는 말.

7절. 웃사와 아히오. 아비나답의 손자들.

8절. 힘을 다하여. '대담한, 소리높은'을 뜻하며 '단단하다, 우세하다'라는 동사에서 유래. 주악. 악기를 연주하는 행동. 당시에 있던 악기에는 수금, 비파, 소고, 제금, 나팔 등이 있음

9절. 기돈. '파괴, 재앙'을 뜻. 뛰므로. 원어 <fm'v;:솨마트>는 '걸려 넘어질 뻔하다' 를 의미. 즉 법궤를 끌고 가는 소들이 비틀거리는 모습을 나타냄.

10절. 붙듦을. 율법에는 그 어느 누구도 법궤를 만지거나 볼 수 없게 되어 있었음.

11절. 충돌하시므로. 원어 <x'r"p;:페레츠>는 '부딪치다, 충돌하다'라는 뜻.
베레스 웃사. '웃사를 충돌하심'을 의미하는 이름. 정확한 위치는 알 수 없음.

13절. 오벧에돔. 고핫 자손으로 법궤를 지킬 수 있는 율법의 요구를 모두 갖춘 사람임.

14절. 권속. 원어 <tyIB':바이트>는 '집, 가정, 장막'을 뜻.

신학 주제

하나님의 궤를 옮김.
본문은 다윗이 행한 종교적 사역 중에서 그 첫 번째에 해당되는 사건으로 하나님의 궤를 옮기는 장면이다. 본문은 블레셋에 궤를 빼앗긴 이래(참조, 삼상4장) 국경 근처의 기럇여아림에 있던 하나님의 궤를 정치, 종교적인 중심지 예루살렘으로 옮기려고 실행하는 대목이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의 궤를 다윗 성으로 모시려 한 다윗 왕이 하나님의 궤를 옮기는 거룩한 사역에 있어서 국민적 합의를 통해 법궤의 이전을 시행하려는 모습과 또 실제로 백성들의 참여하에 하나님의 궤를 옮겨오는 장면이 기록되어 있다. 다윗은 왕으로 즉위한 후에 온 이 스라엘이 차츰 안정되어 가고 있음을 발견했을 것이다. 그러자 다윗은 신정 왕국의 면모를 일신하고자 종교적 표상인 법궤를 안정시킴으로써 하나님과 새로운 관계를 맺길 원했다. 이 때문에 다윗이 왕정 체제의 본격적 가동을 앞두고, 새로운 체제의 출발이 하나님께 인정받기를 원했던 것이다. 그러나 다윗은 이러한 그의 생각만 앞섰기 때문에 신중함을 잃었었다. 하나님의 법궤를 옮기기 전에 하나님께 먼저 기도로써 물었어야 했으며, 법궤를 옮길 때 그 규례를 엄격하게 지켰어야 했다. 법궤를 옮긴다는 기쁨에 들뜬 나머지 그만 율법의 규례를 어기고 말았던 것이다. 이 사건을 통해 하나님의 일은 세상의 방법이나 인간의 방법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 하라고 하신 규례에 의해 진행해야 됨을 알아야 한다.

영적 교훈

본문에서는 웃사의 죽음과 이를 두려워하는 다윗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다윗은 종교적인 일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하나님의 규례를 어기고 행하다가 여호와의 심판을 목도한 것이다. 다윗 왕의 뜨거운 열심을 언급한 앞 단락과는 대조적으로 그의 실수와 그에 따른 불상사를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기돈의 타작 마당에 서 하나님의 궤를 손으로 만진 웃사의 죽음과, 하나님을 두려워하여 하나님의 궤를 오벧에돔의 집으로 옮기는 다윗 왕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이 사건을 통해 성도들은 하나님을 향한 뜨거운 열정 못지않게 올바른 방법과 지켜야 할 기준이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손을 대지 말라고 한 것은 이방 신상과는 근본적으로 다름을 알게 해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