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선지자 나단의 메시야 예언

성경 권명

역대상

​성경 장

17

내용 개요

본장은 다윗이 행한 종교적 사역 중에서 그 절정을 이루는 부분으로 하나님께서 다윗 왕에게 주신 언약을 기록한 장이다. 스스로 성전을 건축하고자 했던 다윗의 의도에 반대하시는 하나님을 부각시킨 전반부(1-6절)와 오히려 다윗 왕조를 영원히 견고케 하실 것이라고 약속하시는 하나님의 언약을 강조한 중반부(7-15절), 그리고 이러한 하나님의 약속에 감격하여 감사의 기도를 드리는 다윗의 모습을 묘사한 후반부(16-27절)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님의 궤 앞에서 제사를 드리고 감사의 찬송을 드리게 했던 다윗 왕은 한 걸음 더 나아가 하나님이 거하실 영구한 집, 곧 성전을 건축하고자 한다.

강해

하나님의 언약궤를 자신의 성에 옮기고 감사를 올렸던 다윗은 이제 하나님의 전을 짓고자 열망하였습니다. 다윗은 이러한 자신의 뜻을 나단 선지자에게 밝혔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성전을 건축하겠다는 다윗의 계획을 막으시는 대신에, 오히려 다윗을 통하여 메시야를 내실 것이라고 언약하셨습니다.

1. 다윗의 성전 건축 계획과 불허

1) 성전을 건축하고 싶은 다윗
여호와의 궤를 예루살렘에 안치한 다윗은 하나님께 대한 충성과 봉사의 열심을 결코 늦추지 않았습니다. 이 같은 다윗의 신앙적 열정은 성전을 건축하고 싶은 마음으로 자연스럽게 발전되어 갔습니다. 다윗은 자신의 거처와 하나님의 궤가 안치되어 있는 장소를 비교하고는 아쉬움과 성전 건축에 대한 열망을 가졌습니다. 다윗은 이처럼 모든 일을 하나님 중심으로 생각하였습니다.
· 송구스럽게 생각하는 다윗(대상17:1-2)

2) 나단에게 고백하는 다윗
다윗과 솔로몬 시대에 활약했던 선지자는 나단이었습니다(참조, 삼하12:1-15). 하나님의 궤가 보잘것없는 장소에 안치되어 있는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여긴 다윗은 성전을 건축하고 싶어하는 자신의 뜻을 나단 선지자에게 고백하였습니다. 다윗의 말을 들은 나단 선지자는 '하나님이 왕과 함께 계시니 무릇 마음에 있는 바를 행하소서'라며 호응해 줍니다. 나단이 이같이 말한 까닭은 하나님의 집에 대한 다윗의 건축 의지에 대해 하나님도 기뻐하실 것으로 여겼기 때문이었습니다.
a. 여호와께 물어야 함(수9:14)
b. 나단에게 고백함(대상17:2)

3) 하나님의 불허
다윗의 아름답고 고귀한 성전 건축 의지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나단을 통해 다윗에게 성전 건축을 하지 말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즉 다윗의 성전 건축을 불허하셨다는 뜻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나온 날부터 오늘까지 집에 거하지 아니하고 오직 이 장막과 저 장막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또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어느 사사에게도 하나님을 위하여 백향목 집을 지으라고 명령하신 적이 없다는 것을 상기시켰습니다.
a. 나단을 통한 하나님의 뜻(삼하7:4-5)
b. 그 아들이 지을 것임(왕상8:19)

2. 다윗에게 주신 하나님의 언약

1) 하나님의 언약
하나님의 집을 건축하려는 다윗의 의도는 하나님의 불허에 따라 좌절되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다윗에게 세 가지 언약을 해주셨습니다. 하나님은 다윗에게 세상에 서 존귀한 자의 이름 같은 이름을 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네 모든 대적이 네게 복종하게 하겠다는 것과 너를 위하여 집을 세우겠다고 하셨습니다. 그와 더불어 지금까지 그와 함께 하신 하나님께서 앞으로도 함께 하시고 다윗의 집을 영영히 세우시며 그의 씨를 하나님의 집과 나라에 세우시리라고 축복하셨습니다.
a. 존귀한 자의 이름으로(대상17:8)
b. 대적이 복종(대상17:10)

2) 솔로몬에게 성전 건축을 허락하심
하나님은 다윗이 수한이 차서 죽으면 그의 아들 중에서 하나를 세울 것인데, 그가 성전을 건축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즉 이 말은 솔로몬에게 성전 건축을 허락하시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다윗에게 성전을 짓지 말라고 하신 것은 그가 피를 너무 많이 흘렸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솔로몬은 평화의 왕이기 때문에 그에게는 성전을 짓도록 허락하신 것입니다.
a. 평안히 죽을 것임(대상17:11)
b. 전을 건축하는 것도 허락(왕상8:20)

3. 다윗의 감사 기도

1) 자신에게 존귀 베푸심을 찬양함
다윗의 성전 건축 계획은 하나님에 의해 좌절되었습니다. 만약 보통 사람 같으면 불평이나 혹은 원망할 것인데도 다윗은 도리어 하나님의 뜻에 순응하며 감사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다윗은 그의 감사 기도 가운데 하나님을 일곱 번이나 주 여호와로 불렀습니다. 또한 자신에 대해서는 종이라고 10회나 말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반응으로 이 모든 것이 오직 그분의 은총임을 고백하고 하나님께서 자기를 존귀한 자같이 취급하셨다고 하였습니다.
· 사람이 무엇이관대(시144:3)

2) 이스라엘을 주의 백성으로 삼으심
다윗은 여호와 하나님과 같은 분이 없고 하나님 외에는 참 신이 없다고 찬양하였습니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통하여 하나님의 살아 계심과 전지 전능하심을 노래하였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을 자기 백성 삼으심에 대해 찬양하였습니다. 살아 계신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을 자기 백성으로 삼기 위하여 애굽에서 구해 내셨습니다. 그리고 그 백성 앞에서 열국을 쫓아내셨습니다.
a. 참 신이신 하나님(출15:11).
b. 영원히 하나님의 백성 되는 이스라엘(대상17:22)

3) 언약을 이루신 하나님
다윗은 결론적으로 하나님께서 자기를 향하여 허락하신 말씀에 기초하여 그 말씀이 온전히 이루어지기를 기도하였습니다. 즉 그의 기도는 하나님의 말씀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는 확실한 믿음에서 나온 것입니다. 또한 그 약속을 지키시고 성취하시는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믿은 것입니다.
· 언약으로(창17:7)

결론
다윗은 자기가 누리는 모든 축복이 하나님 때문임을 고백하였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거할 전을 건축할 계획을 세우고 나단 선지자와 의논했습니다. 나단 선지자를 통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은 다윗은 한마디의 불평도 하지 않고 자신에게 베풀어 주시는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에 대해 깊이 감사하였습니다. 이와 같이 성도는 어떤 형편에서도 하나님의 뜻이라면 기꺼이 순종해야 합니다.

단어 해설

1절. 휘장. 성소와 지성소 사이에서 경계 역할을 하는 천.

6절. 사사. 여호수아 이후 이스라엘 왕정 시대가 열리기 전까지 이스라엘의 모든 일을 다스리던 대표자. 하나님에 의해서만 선택될 수 있었음.

15절. 묵시. '꿈, 신탁, 계시'를 통해서 알려지지 않은 하나님의 뜻을 알게 되는 것.

신학 주제

다윗의 성전 건축을 반대하시는 하나님.
다윗은 하나님에 대한 열정으로 하나님의 성전을 짓고자 했으나 하나님께서 이를 거부하셨다. 이러한 내용을 통하여 하나님과 인간과의 관계의 성격을 알 수 있다.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철저하게 인격적인 관계로 형성된 것이지 결코 의식적인 관계가 아니다. 사실 다윗 왕은 자신이 백향목 궁에 거하면서 하나님의 궤가 휘장 밑에 있는 것을 안타까워하였다. 그래서 하나님이 거할 수 있는 성전에 하나님의 궤를 모셔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하나님의 궤를 화려한 성전에 모셔 둠으로 하나님과 이스라엘의 관계가 더욱 밀접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께서는 오히려 화려한 성전에 거하시기보다는 모두가 진심으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인격 가운데 거하시기를 원하셨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다윗이 성전을 건축하고자 하는 것을 말리셨다. 바로 여기에서 성전 건축의 의미를 찾아야 한다. 무엇보다도 하나님은 자신을 경외하고 사랑하는 자들의 인격 속에 거하기를 원하신다. 뿐만 아니라 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는 교회의 어떠한 외형적인 사역도 기뻐하시지 않는다. 성도들의 아름다운 영혼이 곧 가장 훌륭한 성전인 것이다.

영적 교훈

하나님께서는 비록 다윗에게 성전 건축을 허락하지는 않았지만, 곧 바로 다윗에게 영원한 언약을 선포해 주셨다. 즉 다윗 왕이 성전 건축을 아니했을지라도 모든 대적을 물리치시고 이스라엘을 안전하게 하시겠다고 약속해 주셨다. 또한 장차 다윗 왕조가 성전을 건축할 수 있도록 하시고, 그들의 왕조가 영원히 견고하리라는 언약을 주셨다. 그러나 이 언약에 본질적으로 내포되어 있는 것을 아는 것이 더 중요하다.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다윗 왕조를 통해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가 영원히 나타나리라는 것이다. 특별히 다윗의 한 씨인 메시야의 출현을 통해 이 언약이 절정에 달하게 될 것임을 알아야 한다. 즉 인간의 불신앙과 불순종에도 불구하고 이 약속이 영원하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편에서 이 약속을 영원히 지키시기에 영원하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