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세례 요한에 대한 배척

성경 권명

마태복음

​성경 장

11

내용 개요

세례 요한이 제자들을 예수께 보내어 메시야이신지 아닌지를 질문한다. 그러자 예수께서는 간접적인 방법으로 자신이 메시야이심을 분명하게 선포한다(1-6절). 세례 요한의 제자들이 떠난 후에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세례 요한에 대하여 여러 가지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시고 인정해 주신다(7-19절). 그 후 예수께서는 고라신과 벳새다와 가버나움이 회개치 않는 사실에 대하여 탄식하신다. 그리고 예수께서 주시는 짐과 멍에는 쉽고 가볍다는 선언을 하신다(20-30절).

강해

본장은 세 개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째 내용은 세례 요한에 관한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둘째 내용은 예수께서 큰 권능을 많이 행하셨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보고 믿지 않은 사회에 대해 저주하는 말씀을 다루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셋째 내용은 복음을 영접할 만한 자들에 대한 복음에의 초대 말씀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1 . 세례 요한에 관한 말씀의 교훈

1) 의인은 고난 가운데 있음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께 묻기를 마치고 돌아가자 예수께서는 요한이 광야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을 소재로 하여 의인은 이 세상의 화려한 곳에 있지 아니하고 이 세상에서 고난받는 곳에 있다는 것을 암묵적으로 교훈해 주셨습니다. 실로 의인은 세상의 안위한 곳에 있지 않습니다. 의인은 언제나 이 세상의 어두운 곳, 이 세상에서 고통스러운 곳에 있습니다.
· 유대 광야에 있던 세례 요한(마3:1)

2) 천국은 침노하는 자의 것
예수께서는 요한이 그의 모든 것을 다해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고 메시야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 사역을 돕는 것을 아시고 요한과 같이 천국을 침노하려고 하는 자, 곧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자(참조, 마6:33)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 말씀대로 천국은 오직 그리스도를 믿고 그 믿음에 합당하게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위해 일하는 자에게 주어집니다.
· 구하는 자에게 주심(마7:8)

3) 세상에 속한 자들은 복음에 반응을 보이지 않음
예수께서는 요한이 천국 복음을 외치면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도록 전파하였으나 사람들이 그 외침과 전파에 귀기울이지 않는 것을 아시고 세상에 속한 자들의 완악함을 말씀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그것을 피리를 불어도 춤추지 아니하고 애곡을 하여도 가슴을 치지 않는다는 말씀으로 표현하였는데, 이것은 세상 사람들이 천국 잔치에 초대하여도 응하지 않고 심판의 말씀을 선포하여도 무덤덤해 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a. 무관심한 사람들(마22:5)
b. 무관심의 죄(히2:3)

2. 복음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사회에 대한 말씀

1) 저주
예수께서는 그의 초기 사역 때부터 소외받고 있는 도시들, 곧 팔레스타인의 북부 지역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쏟아 주셨습니다(참조, 마4:12-17). 그 가운데는 고라신, 벳새다, 가버나움과 같은 도시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다른 도시들보다 월등히 예수의 관심과 사랑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로 그들은 저주를 받았습니다. a. 주의 저주를 받은 자는 끊어짐(시37:22)
b. 저주받은 자들(마25:41)

2) 낮아짐
고라신과 뱃새다와 가버나움이 예수께서 전하신 천국 복음을 받아들이지 아니하고 예수께서 행하신 이적을 보고도 예수를 믿지 아니한 것은 그들이 교만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자신들보다 높은 것이 없고 자신들 외에는 믿을 것이 없다고 생각했기에 높으시고 미쁘신 예수를 믿지도, 영접하지도 않은 것입니다. 그러나 그 결과로 그들은 음부에까지 낮아지는 주님의 선고를 받았습니다. 높아지려 하는 자는 낮아집니다.
a. 낮아짐(시106:43)
b. 교만하면 낮아짐(잠29:23)

3) 심판
예수를 믿지 아니한 고라신과 벳새다와 가버나움이 받은 형벌 가운데 가장 큰 것은 그들이 영원한 심판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구주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지도, 믿지도 아니한 자들은 그 상대로 살다가 그냥 죽는 것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에 의해 반드시 심판을 받아 영벌에 처하게 됩니다.
· 무서운 심판(계21:8)

3. 부르심

1) 어린아이와 같은 자들을 부르심
고라신과 벳매다와 가버나움이 예수를 영접하지 아니하자 그들을 정죄하신 뒤 예 수께서는 다시 자신을 영접할 만한 자들을 초청하십니다. 그 초청은 어린아이와 같이 단순하게 하나님을 영접하고 의뢰하는 자들에게 주어집니다. 어린아이들은 자기 부모를 본능적으로 따르며 이유 없이 자기 부모를 의지합니다. 이처럼 하나님을 따르고 의뢰하는 자들을 주께서는 초청하신 것입니다.
a. 어린아이(마18:3)
b. 어린아이의 것(막10:14)

2)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을 부르심
고라신과 벳새다와 가버나움이 주를 영접지 아니하므로 주님은 그와 같이 교만한 자들이 아닌 자기 죄의 무게를 인식하고 마음이 가난한 자들을 부르셨습니다. 사람은 자기의 고통과 유한함과 연약함을 느낄 때에야 하나님을 바로 구하게 됩니다. 우리도 그것을 깨달아 마음을 비우고 주의 부르심에 응해야 하겠습니다.
a. 병 든 자(마9:12)
b. 목마른 자(요7:37)

3) 주를 배을 의지를 가진 자를 부르심
예수를 믿고 의지하는 것만으로는 모든 것이 완결된 것이 아닙니다. 참으로 예수를 믿고 의지한다는 것은 그의 말씀을 삶 속에서 실행한다는 것까지를 포함합니다(참조, 요14:21).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입으로만 믿는 자가 아니라 마음과 육신을 다해 예수를 믿고 그 믿음대로 행할 자들을 부르시고 계십니다.
· 배우고 확신한 일에 거함(딤후3:14)

결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당위입니다. 영접하면 영생에 이르고 아니하면 영벌에 이르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의뢰해야 할 것이며, 믿고 의뢰하되 말로만 하지 말고 실행함으로 자기 믿음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실행은 높은 곳, 화려한 곳에서가 아니라 낮은 곳, 비천한 곳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단어 해설

3절. 다른 이를. 세례 요한이 예수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음을 보여 주는 말이다. 이것은 예수의 사역이 심판보다는 사랑을 강조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5절. 소경. 육체적으로는 눈이 먼 사람을 가리키지만 영적인 무지에 싸여 있음을 암시하고 있다.

6절. 실족하지. 원어적으로는 '부딪혀 넘어지다'라는 의미인데 여기서는 예수의 사역이 인간의 이성을 넘어서는 것임을 암시하는 말이다.

12절. 침노하는 자. 이 말은 긍정적인 의미로 이해되어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확실한 소망과 신앙의 용기가 있는 자를 나타낸다.

신학 주제

장터에서 노는 아이들의 비유.
예수님께서 이러한 비유를 베푸신 것은 세례 요한의 사역과 자신의 사역을 비교 설명하려는 의도가 내포되어 있다. 세례 요한은 약대 털옷을 입고 메뚜기와 석청을 먹으면서 광야에서 살았다. 그는 금욕주의적인 삶을 살면서 사람들에게 회개할 것을 촉구했고, 물로 세례를 베풀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세례 요한의 선포에 귀를 귀울이지 않았다. 마치 장례식 놀이에서 애곡하여도 따라서 가슴을 치지 않는 아이들처럼 세례 요한의 선포를 무시했던 것이다. 오히려 세례 요한이 귀신들렸다고 비난하기까지 했다. 한편, 예수께서는 기쁨의 삶을 사셨다. 모든 율법적인 구속들을 깨뜨려 버리고 진정한 신앙인의 삶의 자세로 사셨다. 예수께서는 가난하고 소외된 자들과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잔치를 벌였고 먹고 마셨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러한 기쁨에 가득 찬 예수의 복음 선포에도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마치 결혼식 놀이에서 피리를 불어도 춤추지 않는 아이들처럼 예수의 선포를 무시했던 것이다. 오히려 예수의 행동에 대하여 먹기를 탐하고 포도주를 즐기는 사람이라고 비난하였다. 여기서 먹기를 탐하고 포도주를 즐긴다는 표현은 성경 원어에 따르면 탐식가요 술주정뱅이라는 뜻에 가깝다. 그들은 예수의 행동을 제멋대로 매도해 버린 것이다. 이같이 볼 때 본장의 장터에서 노는 아이들의 비유는, 세례 요한도 거절하고 예수도 거절한 유대인들의 무지에 대한 경고의 의미가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본 비유에서 세례 요한의 사역을 거절한 것이 바로 예수의 사역을 거절한 것과 동일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예수 자신이 세례 요한의 사역의 중대성을 직접 언급했다는 점에서 본 비유는 중대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영적 교훈

예수께서는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을 부르는 분이시다. 그러나 예수께로 가면 모든 짐과 멍에를 다 벗어 버리는 자유를 얻는 것이 아니다. 유한한 인간에게는 그러한 자유가 없다. 인간은 어차피 한 가지 이상의 짐과 멍에를 부둥켜 안고 살아가는 존재이다. 예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멍에와 짐은 인간들에게 최대의 자유와 삶의 가치를 보장해 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께서 주시는 멍에를 메고 짐을 짊어져야만 한다. 그것이 진정한 주님의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