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소아시아에 있는 교회를 위한 말씀(I)

성경 권명

요한계시록

​성경 장

2

내용 개요

일곱 교회 중의 네 교회에게 전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이다. 에베소 교회에게는 회개하고 처음 행위를 가질 것을 선포한다(1-7절). 서머나 교회에게는 죽도록 충성하며 생명의 면류관을 주리라고 위로한다(8-11절). 버가모 교회에게는 니골라 당의 교훈에 미혹되지 말고 회개할 것을 권면한다(12-17절). 두아디라 교회에게는 거짓 선지자 이세벨을 용납한 것에 대해 책망하고 처음것을 끝까지 굳게 잡을 것을 권면한다(18-29절).

강해

요한계시록 1장에서 사도 요한은 본서에 대한 개요에 대해서 설명한 후에 이제 본장과 다음장에서는 자신이 관심을 가지고 또 관계하기도 한 교회들에게 편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 교회에 합당한 말씀을 전하라는 예수님의 지시를 받아서 이루어진 것으로, 오늘날 우리의 교회들을 보는 데도 꼭 필요한 말씀일 것입니다.

1. 에베소 교회에 보낸 편지

1) 수고와 인내, 진리에 섰음을 인정
에베소 교회에 대해 예수님이 나타나신 모습은 오른손에 일곱 별을 붙잡고 일곱 금 촛대 사이를 다니시는 모습이었습니다. 이것은 그분이 교회 전체를 장악하고 계시며 교회들 가운데서 여전히 일하고 계심을 보여 줍니다. 예수님은 에베소 교회에 대하여 그들의 행동과 수고, 그리고 인내에 대해 인정하시고 칭찬하십니다. 또한 그들이 확고부동한 진리 위에 섰음을 인정합니다. 즉 악한 자들을 배척하고 거짓 사도들의 정체를 폭로했으며 니골라 당의 행위를 미워했다고 칭찬하십니다.
a. 영득을 시험해야 함(요일4:1)
b. 거짓 사도(고후11:13)
c. 인내는 약속을 기업으로 받음(히10:36)

2) 첫사랑을 잃었다는 지적
에베소 교회가 예수님께 들은 책망은 첫사랑을 버렸다는 것입니다. 이 사랑에는 예수님께 대한 것과 아울러 성도간의 교제도 포함할 것입니다. 전에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보낸 편지에서는 '그리스도를 변함없이 사랑하는 모든 자' (엡6:24)라고 했던 것이 무색할 정도로 에베소 교회는 30여 년이 지난 후 사랑을 잊어버렸습니다. 그러므로 에베소 교회 교인들은 어디에서 잘못되었나 생각하고 회개해야 했습니다. 그 결과에 따라서 촛대를 옮길지 그대로 둘지가 결정될 것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기는 자에게는 낙원에 있는 생명 나무의 실과를 얻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십니다.
a. 처음 사랑을 잊은 이스라엘(렘2:2)
b. 이기는 자는 유업을 얻음(계21:7)
c. 교회를 돌볼 때 인내해야 함(고후12:12)

2. 서머나 교회에 보낸 편지

1) 환난과 궁핍 중에도 부요함을 인정하심
서머나 교회에 대하여 예수님은 처음이요 나중이고, 죽었다가 살자나신 분으로 나타나셨습니다. 예수님은 시간의 주관자가 되시며 또한 죽음에서 부활하시어 모든 성도들의 부활을 보증하신 분입니다. 서머나 교회의 교인들은 이러한 예수님의 모습에서 교훈을 얻어야 했습니다. 예수님은 서머나 교회에 대하여 그들이 환난과 궁핍을 당했지만 실상은 부요한 자라는 칭찬을 하셨습니다. 재산을 몰수당하며 자칭 유대인이라 하는 자들이 훼방을 하는 것을 아셨으며 대적들의 악독함과 거짓을 모두 아셨지만 그것들을 모두 이겨내고 영적인 성장을 이룩한 서머나 교회를 칭찬하셨습니다.
a. 모든 사람에게 부요하신 그리스도(롬10:12)
b. 믿음에 부요케 된 그리스도인(약2:5)
c. 참된 부요(고후8:9)

2) 환난 중에도 죽도록 충성하라고 부탁하심
서머나 교회에 대하여 예수님은 말씀하시기를 장차 고난을 받을 것이지마 그 고난 중에도 죽도록 충성하라고 하십니다. 장차 다가올 핍박에서 몇 사람이 감옥에 갇히기도 하는 환난이 올 것이지만 온 교회가 힘을 합해 그 어려움을 이겨내며 죽도록 충성하면 생명의 면류관을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그 환난을 이기는 자만이 둘째 사망의 해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a. 지극히 작은 일에 충성해야 함(눅16:10-12)
b. 충실한 자 바울(행17:16-17)

3. 버가모 교회에 보낸 편지

1)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음을 칭찬하심
버가모 교회에 나타나신 예수님의 모습은 좌우에 날 선 검을 가진 분이셨습니다. 이는 당시 로마의 총독이 검을 사용해 사형을 집행하는 권위를 가지고 있었던 것을 비교하면서 예수님이 선악과 정사를 가리는 권세를 가진 분이라는 상징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버가모 교회의 교인들의 처한 환경이 어떤가를 주님은 다 알고 계십니다. 당시 버가모는 사단의 위, 즉 제우스 신의 신당이 있었고 황제 숭배의 뿔리 깊은 전통을 가진 도시였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환경 가운데서도 버가모 교회의 교인들은 예수님의 이름을 굳게 잡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바로 그것을 칭찬하고 계신 것입니다.
a. 믿음의 시련이 인내를 이룸(약1:3)
b. 소망이 인내를 이룸(롬8:25)
c. 환난이 인내를 이룸(롬5:3-4)

2) 헛된 교훈을 따르는 것을 책망하심
버가모 교인들이 믿음을 굳게 지켰으나 그중에는 발람의 교훈을 지키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발람의 교훈이란 우상 숭배와 음행 사건이 겹쳐졌던 민25장의 사건을 배경으로 합니다. 당시 이러한 교훈을 따랐던 사람들이 있었던 것입니다. 또한 버가모 교회에는 니골라 당의 교훈을 지키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이 또한 믿음의 길에서 벗어난 신앙 생활을 가리치는 것이었으므로 배격되어야 마땅했습니다. 예수님은 이러한 버가모 교회 교인들에게 회개하라고 권면하십니다. 만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예수님의 입 속에 있는 검으로 싸울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러한 잘못을 돌이키고 온전히 이기는 자에게는 하나님께서 감추었던 만나, 즉 천국의 양식을 주며 성결과 신자의 상징인 흰 돌을(참조, 벧전2:5-6)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a. 거짓 교사들은 헛된 말을 함(딤전1:6-7)
b. 위선적 경건(약1:26)

4. 두아디라 교회에 보낸 편지

1) 사랑의 성숙과 섬김의 풍성을 칭찬하심
두아디라 교회에 나타나신 예수님은 눈이 불꽃 같고 발에 빛난 주석과 같은 분이셨습니다. 이것은 선악을 구분하시는 통찰력과, 원수를 짓밟으시는 그리스도의 힘을 상징합니다. 예수님은 두아디라 교회의 사랑이 성숙해진 모습과 섬김이 풍성해진 것을 칭찬하셨습니다. 그들은 에베소 교회와는 반대로 나중 행위가 처음 것보다 많았습니다. 믿음이 점차 성장했으며 인내가 깊어지는 모습을 기뻐하시며 예수님은 그들을 칭찬하셨던 것입니다.
a. 하나님이 사랑하신 자(골3:12)
b. 영적인 사랑(롬16:8-9)

2) 우상과 행음의 교훈을 용납함을 책망하심
두아디라 교회에 대하여 주님은 이세벨을 교회에서 용납한 것을 책망하셨습니다. 이세벨은 교회 내에서 자칭 여선지자라고 하면서 성도들을 그릇 가르친 사람입니다. 이세벨은 행음케 하고 우상의 제물을 먹게 하는 것을 통해 성도들을 미혹했습니다. 이러한 자들을 향해 요한은 회개하고 주의 재림 때까지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섬김을 굳게 잡으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a. 우상 숭배는 우준함(롬1:22-23)
b. 우상 숭배는 종 노릇 하는 것(갈4:8-9)

결론
소아시아의 일곱 교회들 중에서 에베소, 서머나, 버가모, 두아디라 교회들을 향한 편지는 오늘날 우리 교회들에게 많은 교훈을 주고 있습니다. 1세기 말의 상황보다 훨씬 더한 우상 숭배와 믿음의 변절, 헛된 교훈의 유포 등으로 오늘날 우리의 교회들도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 교회들을 향한 주님의 교훈과 책망에 귀를 기울여 바람직한 교회가 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2절. 수고. 원어 <kovpon:코폰>은 '고난, 어려움, 노동'이라는 뜻으로 여기서는 그리스도교 사업과 공동체와 관련되어 사도들이 자신의 사역을 위해서 헌신한 것들 가리킨다.

7절. 들을지어다. 원어 <ajkousavtw:아쿠사토>는 '듣다, 귀를 기울이다'라는 뜻으로 은총의 수용 또는 구원과 그에 따른 윤리적 요구에 응답하는 것을 말한다.

10절. 면류관. 이것은 생명과 풍요의 표시이며 또한 빛의 상징인데 여기서는 충성을 다한 성도에 대한 하나님의 값진 은혜를 가리킨다.

14절.우상의 제물. '우상에게 바친 고기'라는 뜻인데 이교 제의시 사용된 희생 제물의 고기를 의미한다. 본문에서는 우상들에게 바쳐진 고기를 먹는 것이 종교적인 방종이 되지 말아야 할 것을 엄중하게 경고하고 있다.

30절. 용납함. '풀어 놓다, 해방하다, 용서하다'라는 뜻이다.

신학 주제

소아시아 일곱 교회. 계시록 2장과 3장은 한묶음으로 취급해야 한다. 본장에서는 일곱 교회에 보낸 메시지를 살펴보고, 다음 장에서는 수신지와 수신자의 문제를 다루도록 하겠다. 에베소 교회는 수고와 인내를 칭찬받았으나 처음 사랑을 버린 것을 책망받았고 회개치 않으면 푯대를 옮기리라는 경고를 받았다. 서머나 교회는 환난과 궁핍 가운데서도 영적 부요함을 누리는 신앙을 칭찬받았고 죽도록 충성하면 생명의 면류관을 받을 것이라는 위로를 받았다. 버가모 교회는 핍박 가운데서도 믿음을 지킨 것을 칭찬받았으나 이단적인 교설에 미혹된 사실을 책망받았고 회개할 것을 촉구받았다. 두아디라 교회는 사랑과 믿음이 처음보다 좋아진 것을 칭찬받았으나 우상 숭배와 행음에 대하여 심한 책망을 받았고 처음 것을 굳게 지키라는 권면을 받았다. 사데 교회는 신앙의 순결을 지킨 소수의 사람들에 대하여 칭찬받았으나 죽은 자와 같다는 신랄한 책망을 받았다. 빌라델비아 교회는 말씀 순종함에 대하여 칭찬받았고 책망은 듣지 않았다. 라오더게아 교회는 아무런 칭찬도 받지 못했고 차지도 덥지도 않은 영적 상해에 대하여 책망받았다. 이러한 일곱 교회의 모습은 모든 세대의 교회들의 일반적인 모습의 축소판으로 볼 수 있다.

영적 교훈

에베소 교회를 향하여 처음 사랑을 버렸다는 책망을 하신 말씀은 오늘날 우리들의 교회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처음 은혜를 받았을 때는 누구나 가슴 벅차고 뜨겁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가면서 차츰 식어 간다. 그리고 신앙 생활은 무미건조해지고 메마른 습관이 되어 버린다. 우리는 처음 받은 은혜와 처음 느낀 벅찬 감동과 처음 사랑을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단. 신앙은 언제나 처음을 되돌아보며 처음을 지키는 것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