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아브람과 롯의 결별

성경 권명

창세기

​성경 장

13

내용 개요

인간의 구원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선택이며 은혜이다. 그러나 축복은 하나님을 향한 백성들의 믿음과 충성에 있다. 본장은 아브람과 롯의 토지 선택 사건을 통해 참된 믿음의 행위에 관한 모범을 보여 주고 있다. 아브람은 애굽에서 나와 다시 가나안으로 들어가 벧엘에 정착하였다(1-4절). 그러나 시간이 지나 점점 소유가 늘어나자 아넌람과 조카 롯이 한 곳에서 동거할 수 없게 되었다. 이때 아브람은 조카 롯에게 선택의 우선권을 주고 있을 곳을 정하게 하였다(5-9절). 그러자 롯은 물이 풍부하고 토양이 기름진 소돔과 고모라를 택하였다(10-13절). 그러나 그의 결정은 후에 스스로 멸망하는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다. 롯은 오직 물질적인 풍요함만을 원하였기 때문이다. 롯이 떠난 후에 하나님께서는 아브람에게 나타나셔서 가나안 땅과 후손에 대한 축복을 주셨다(14-18절). 이와 같이 본장은 하나님의 관점에 서 행하는 자가 축복을 얻는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강해

창13장에는 애굽에서 우여곡절 끝에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무사히 가나안 땅으로 돌아온 아브람과 롯의 이야기가 전개되어 있습니다. 롯은 아브람의 형 하란의 아들이므로 아브람의 조카가 됩니다. 이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물질이 풍성해져서 같이 동거할 수 없는 지경에 처하게 되자 서로 흩어져 다른 곳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1 . 아브람의 귀향

1) 축복받은 아브람
가나안 땅의 심한 기근을 피해서 아브람 일행은 애굽으로 갔습니다. 여기서 아브람은 아내 사래에 대한 속임수로 인해 애굽 왕 바로의 책망을 듣습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의 은혜로운 간섭으로 말미암아 애굽에서 전혀 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많은 물질의 축복을 받고 아내와 가나안으로 돌아왔습니다. 아브람이 자신의 실수로 말미암아 큰 위기에 봉착하였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무사히 가나안에 돌아온 것입니다. 이는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약속 실현의 일부분입니다.
a. 재산 평가의 기준(욥1:3)
b. 애굽에서 얻은 재물들(창12:16)

2) 벧엘에 이름
아브람은 애굽에서 돌아온 후 하나님께 대한 새로운 헌신의 필요성을 느껴 벧엘로 올라갔습니다. 이곳은 가나안 원주민의 성소가 아니라 아브람이 제단을 쌓았던 곳입니다(참조, 창12:8). 아브람은 벧엘에 이르러서 영육간에 만족을 얻었습니다.
a. 점차 옮겨 간 곳(창12:8-9)
b. 아브라함이 단을 쌓은 곳(창12:7-8)
c. 벧엘은 아이 성의 서편(수7:2)

3) 하나님께 예배를 드림
아브람은 벧엘에서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며 그의 가족과 인근의 가나안인들에게 여호와를 전하며 가르쳤습니다. 여기서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다'는 말은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공식적인 예배를 드렸다는 의미입니다(참조, 왕상18:36-37). 아브람은 어디에다 장막을 치든지 그 곳에 하나님의 제단을 마련하였습니다. 여기에서 공적인 신앙 고백으로, 또한 가족의 신앙을 유지하기 위해서 어디에서나 제단을 쌓는 그의 예배에 대한 지극한 관심을 보게 됩니다.
a. 노아(창8:20)
b. 이삭(창26:25)
c. 이전에 장막 쳤던 장소임(창12:7-8)

2. 롯의 분가

1) 풍성한 재물
아브람과 롯은 각자가 상당한 가축 떼를 소유하였습니다. 서로가 매우 부유했기 때문에 그 땅이 그들의 동거를 감당하지 못하였고, 그 일로 인해 아브람의 목자와 롯의 목자가 서로 다투기도 하였습니다. 이 다툼의 근원은 목초지가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부유함은 종종 불화의 원인이 됩시다. 많은 재산은 인간의 마음에 지니고 있는 탐욕을 조장합니다.
a. 일의 성공을 가져옴(눅5:9)
b. 분가의 원인(창36:7)
c. 재물에 소망 두는 것은 금물(딤전6:17)

2) 결단하는 아브람
아브람은 숙질간에 다툼을 할 생각이 없었고 목자들의 다툼을 볼 수도 없었습니다. 자신과 롯 사이에 분쟁의 요인이 되는 재산을 분리할 필요성도 느꼈기에 다툼의 근본적 해결책으로 별거를 제안합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언제나 평화를 사랑하는 온유한 백성임을 보여 주어야 합니다. 모든 생활 속에 다툼을 버리고 화평을 심는 결단이 필요합니다.
a. 다투지 말자(고후12:20)
b. 결단(수24:15)

3) 헤어지는 아브람과 롯
롯과 분리하기로 결단한 아브람은 조카 롯에게 좋은 목초지를 우선적으로 고를 수 있는 권한을 허락하였습니다. 그리하여 롯은 눈을 들어 요단 들을 바라보았습니다. 롯은 단순히 좌우를 살핀 것이 아니라 세상적인 조건을 따져 보았습니다. 그리고 요단 땅을 흐르고 있는 넉넉한 물줄기와 그 땅의 풍요로움 때문에 요단 온 들을 선택하였습니다. 이로써 아브람과 롯은 분가하게 되었습니다.
a. 다툼을 그치게 하는 방법(딤후2:24)
b. 롯이 선택한 지역(창13:10)

3. 하나님의 언약

1) 땅의 축복
롯과 그의 가족들이 다 떠나가고 아브람은 혼자 남아 있었습니다. 이때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찾아오시고 그를 위로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나타나심은 아브람과 롯의 별거를 승인하심이고 상심하는 족장에 대한 위로입니다. 하나님은 창12장에서 말씀하셨던 축복을 거듭 약속하셨습니다. 즉 팔레스타인 전역이 그의 후손에게 주어지는 축복과 함께 영적 하늘나라의 상속자가 되는 놀라운 축복을 받았던 것입니다.
a. 바라보는 사방(창13:14)
b. 영원한 기업(창13:15)
c. 종과 횡으로 얻을 땅(창13:17)

2) 자손의 축복
아브람에게 땅의 축복을 베푸신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자손의 축복까지 더하셨습니다. 즉 아브람의 자손을 땅의 티끌만큼 많게 하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입니다. 아브람은 즉시 이 풍성하고 은혜로운 약속에 대한 자신의 믿음을 종과 횡으로 걸음으로써 나타냅니다.
a. 번성케 함(창17:2)
b. 열국의 아비(창17:5)
c. 열왕이 좇아 나올 만큼(창17:6)

3) 헤프론에 정착함
아브람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시는 땅을 기쁨과 믿음으로 관찰한 후 헤브론에 와서 그 곳을 영구한 고향으로 삼습니다. 헤브론은 고대의 중요한 도시로서 예루살렘 남방 약 36km 지점에 있습니다. 이곳은 애굽에 있는 소안보다 7년이나 앞서 세워진 오래된 도시입니다.
a. 사라가 묻힌 곳(창23:19)
b. 아브람의 자손이 거한 곳(창35:27)

결론
아브람은 갈대아 우르를 떠날 때부터 항상 함께 살았던 조카 롯과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창13장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물질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며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은혜를 베푸신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물질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해야 합니다.

단어 해설

1절. 남방으로. '남방'을 가리키는 원어 <bg<n<:네게브>는 팔레스타인 남부를 총칭하여 가리키는 명칭. 이집트 쪽의 방향에서는 벧엘이나 아이 성부근을 지칭한다.

4절. 처음으로 단을 쌓은 곳. 하나님께 공식 예배를 드리고자 쌓은 단으로는 처음이라는 말. 그러나,단순히 하나님의 현현을 기념하는 단은 이미 세겜에서 쌓은 바 있다. (참조,창12:6-7).

8절. 골육. 원어 <!yjia':아힘>은 '형제'라는 뜻. 아브람과 롯은 사촌의 인척간이요 혈육의 관계였다.

9절. 네가 좌하면 나는 우하고. 인간적 처세술을 초월한 신앙적 관용이 엿보이는 아브람의 양보 정신이 표현된 구절.

10절. 여호와의 동산 같고. 최초의 낙원 에덴 동산을 지칭. 요단 평지를 가르는 요단 강이 마치 에덴 동산을 두르는 강같이 보임. 애굽 땅과 같았더라. 나일 삼각주에 위치해 있는 이집트는 일찍부터 천혜의 보고로 유명하다. 나일 강을 끼고 관계 수로가 잘되어 있어 고대 당시 세계적인 옥토로 정평이 나있었다.

12절. 소돔까지 이르렀더라. 세속적 욕망에 이끌린 롯의 영토 이동이 죄의 도성인 소돔으로 점차 가까이 가고 있음을 나타낸다.

18절. 헤브론. '기럇 아르바'라고 불리기도 하는 도성으로서 예루살렘 남방 약 30km 지점에 위치해 있다.

신학 주제

하나님의 섭리. 구속사에 대한 하나님의 섭리는 두 가지로 나타난다. 하나는 구원받을 자에 대한 무조건적 선택이고, 다른 하나는 불순종한 죄인에 대한 유기이다. 본장에 나타난 아브람과 롯의 분리는 무조건적 은혜의 선택과 죄에 대한 심판적 유기라는 하나님의 섭리 형태를 보여 주는 최초의 사건이다. 선민 이스라엘 민족의 조상인 아브람의 구원은 하나님의 은혜이며, 모압과 암몬 족속의 조상인 롯의 유기는 세속적인 것에 가치를 둔 인간 스스로의 죄의 결과임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본장에서는 창12장에서 언급된 땅의 축복이 가나안이라는 구체적인 형태로 등장하게 된다. 이후로 가나안 땅은 족장의 삶과 이스라엘의 역사 속에 최고의 가치와 신앙의 중심으로 자리잡게 된다. 왜냐하면 가나안 땅은 하나님의 선택과 구원, 축복의 영원한 증표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땅은 영적 이스라엘인 신약 시대의 성도들에게까지 이어지며 종말에 이루어질 새 땅에 대한 하나님의 역사적 보증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영적 교훈

롯은 아브람이 사랑으로 먼저 선택하도록 하였을 때, 요단 들의 비옥함과 물이 넉넉함을 보고 소돔으로 갔다. 롯은 영적인 눈으로 보지 않고 인간적인 눈으로 단지 물질적으로는 풍요하지만 하나님 앞에서 악한 소돔 땅을 선택한 것이다. 그러나 결국 롯은 소돔에서 성공이 아니라 실패한 삶을 살고 말았다. 이처럼 물질적인 선택은 헛된 것이며 인간의 삶을 멸망의 길로 인도하는 것임을 교훈하고 있다. 반면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고 그에게 순종한 아브람은 가나안 땅을 축복으로 받고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성공된 삶을 살게 되었다. 본장은 인간의 참된 행복과 성공은 물질적인 부나 인간의 지혜로운 판단이 아니라 하나님께 의지하는 믿음과 그 앞에 바로 서는 신앙의 자세에 달려 있음을 교훈해 주고 있다. 이와 같이 성도들도 현재의 물질적인 이익이나 인간적인 유익을 위해 믿음과 어긋난 삶을 살 것이 아니 라 최종적인 하나님의 축복을 바라보는 영적인 눈을 가지고 어려움 속에서도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믿음을 지키는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