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여자의 서원에 관한 규례들

성경 권명

민수기

​성경 장

30

내용 개요

본장에는 앞에서 이미 언급된 바 있는 서원에 관한 규례가 나타난다. 그중에서도 특히 여자의 서원에 관해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하나님 앞에서 한 서약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1-2절). 그러나 여자의 서약에 대해서는 처녀는 아버지가(3-5절), 유부녀는 남편이(6-12절) 허락해야만 비로소 그 효력이 발생하였다. 본장의 내용은 여성을 남성의 뜻에 복종해야 함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당시 사회적으로 권리가 인정되지 않던 여성의 서원까지 엄격히 규정함으로 하나님께 대한 절대적인 신실성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아내의 서원에 대한 남편의 의무를 언급하였다(13-15절).

강해

본문에는 서원에 관한 규례가 언급되고 있습니다. 서원은 인간이 하나님께 한 맹세요, 약속입니다. 그러기에 서원은 반드시 지키는 것이 원칙이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가부장적 사회에서 여성들이나 자녀들의 경우에는 서원을 지키는 데 많은 장애 요인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기 본문에는 서원을 지키는 데 예외적인 경우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예외 규례 역시도 더욱 신중하게 서원하게 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입니다.

1. 미혼 여성의 서원

1) 서원은 반드시 지켜야 함
우선 모세는 서원의 가장 일반적인 원칙에 대해 가르칩니다. 즉 그것은 남녀 노소에 상관없이 하나님께 한 서원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사람들 사이의 언약이나 축가간의 조약을 어긴 자는, 고대 사회에서 칼로 쪼개어 죽이는 것이 예사였습니다. 이런 사실을 감안한다면, 우리가 거룩하고 전능하신 하나님과 더불어 맺은 약속은 반드시 지킴이 마땅합니다. 그리고 행여라도 행하지 못할 서원은 아예 삼감이 지혜로운 태도입니다.
a. 서원을 지킨 입다(삿11:39)
b. 함부로 서원차지 말라(마5:34)

2) 아비가 허락한 서원은 지켜야 함
혼인 전의 여자가 어려서 아버지 집에 있으면서 서원을 한 경우에는 아버지가 서원을 허락하면 이 서원은 곧 효력을 발생하였습니다. 따라서 미혼 전의 여자는 이 경우에 반드시 서원을 지켜야 했습니다. 이는 결국 고대 사회에서 가장의 권위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잘 보여 주는 한 사례라 하겠습니다. 실제로 가장의 권위는 하나님께서 세우신 것입니다. 그러기에 가장은 하나님이 주신 권세로써 그 자녀들을 신앙적으로 잘 양육해야 하고, 또한 훈계해야 할 책임이 있었습니다.
a. 가장의 권위(창49:3)
b. 가장의 권위에 복종하라(엡6:1)

3) 아비가 허락지 않은 서원은 무효임
결혼 전의 여성이 서원을 했다 하더라도 그 서원을 아비가 허락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자녀의 서원은 무효가 되어 효력을 발생할 수 없게 됩니다. 사실이 경우라 하더라도 일단 서원을 한 이상 그 서원을 지키지 못한다면 그것은 죄가 됩니다. 하지만 이때는 아비의 반대로 서원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이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 죄를 용서해 주십니다. 이는 결국 부모나 형제 등 다른 사람의 도움 여부에 따라 서원의 성취 여부가 결정되는 그런 서원은 함부로 해서는 안 됨을 보여 줍니다.
·함부로 맹세하지 말아야 할 이유(마5:34-36)

2. 기혼 여성의 서원

1) 남편이 허락한 서원은 지켜야 함
모세는 다음으로 혼인한 여성의 서원에 대해 가르쳤습니다. 먼저 혼인한 여성의 서원을 남편이 허락한 경우입니다. 이때 여자는 서원을 지키는 데 방해되는 모든 요소들이 사라진 셈입니다. 그러기에 그 서원은 효력을 발생하는 것이고, 이 서원은 지켜짐이 마땅합니다. 아내의 서원에 책임 있는 남편이 이를 허락했으니 이 서원은 곧 남편의 서원과도 같습니다.
a. 한 몸이 된 부부(창2:24)
b. 남편의 권한(엡5:22)

2) 남편이 허락지 않은 서원은 무효임
비록 이 서원이 결혼 전 아버지에게서는 허락되었다 하더라도 결혼 후 남편에게서 허락되지 않는다면, 이 서원은 효력을 발휘하지 못합니다. 물론 혼인 전 아버지에게서 허락받지 못한 서원의 경우와 같이 이 경우 역시도 하나님으로부터 죄를 범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하나님은 이 경우 죄악을 용서해 주십니다. 자신의 의지가 아니라 남편의 의지로 인해 서원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이렇게 남편의 허락을 받지 못한 서원을 원치 않으시는 것은 부부가 불화하면서 서원 이루는 것을 원치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a. 화평의 하나님(롬16:20)
b. 자비하신 하나님(시69:16)

3) 남편이 허락 후 무효케 하면 남편에게 죄가 있음
남편이 아내의 서원을 허락한 후 얼마 뒤 이를 무효케 하고 서원을 이루지 못하게 하면 이는 하나님 앞에 죄를 범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는 부득이 하게 서원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아니라, 서원 후 남편이 욕심에 사로잡혀 서원을 거부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경우 서원을 이루지 못한 책임은 그 남편에게 있습니다.
a. 책임 회피(창3:12-13)
b. 욕심에 사로잡힘(약1:14)

3. 결혼 후 혼자된 여성의 서원

1) 과부나 이혼녀의 서원은 반드시 지켜야 함
과부나 이혼녀는 결코 남편에게 얽매일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기에 이들의 서원은 자신의 책임하에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자기에게 그만한 자유가 주어진 만큼 그 자유에 해당하는 책임도 져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a. 책임과 의무(약3:1-2)
b. 참된 과부(딤전5:5)

2) 하나님이 정하신 서원 규례는 반드시 지킬 것
모세는 마지막으로 하나님이 정하신 서원 규례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가르쳤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 앞에서 허탄하게 무익한 말을 내뱉고 책임지지 못하는 불경스런 죄를 범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a. 반드시 서원을 이루라(레19:12)
b.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라(출20:7)

결론
서원은 하나님과의 약속입니다. 그러기에 이 약속은 매우 신중하게 이루어져야 하며, 서원한 것은 이룸이 마땅합니다. 행여라도 일시적 기분과 감정에 빠져 함부로 약속하고, 이를 지키지 못해 시험에 빠지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할 것입니다.

단어 해설

1절. 두령들. 각 지파의 지도자들을 가리키는 말로 그 지파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을 뜻한다. 이들은 모세의 명령에 따라 자기 지파의 일을 처리하였다.

2절. 사람이. 원어 <vyai:아쉬>는 '사람, 남자'를 가리키는 말로 '누구든지'로 해석. 서원하였거나. 원어 <rd<n<:네데르>는 자신의 뜻에 따라서 하나님께 어떤 예물이나 행위를 약속하는 것을 뜻. 대표적으로는 나실인의 서원(참조,민6:2)을 들 수 있다. 파약하지 말고. '맹세한 것을 깨뜨리지 말고'를 뜻함. 하나님께 약속한 것을 지키지 않는 것은 불신앙에서 비롯된 것이므로 큰 죄를 짓지 않으려면 서원한 것을 지켜야 함을 강조.

3절. 어려서. 원어 <h;yr<[un]Bi:비느우레하>는 '어린 시절의'를 뜻하는 형용사로 '처녀, 소녀, 젊은 여자'를 가리킨다.

4절. 지킬 것이니라. 원어 <!Wq:쿰>은 '세우다, 일어나다, 지키다'를 뜻하며 어떤 약속을 끝까지 신실하게 수행하는 것을 강조.

5절. 허락지 아니하면. 딸의 서원을 아버지가 좌절시키는 것을 나타냄. 이것은 당시 이스라엘 사회에서 딸에 대한 아버지의 권위가 얼마나 절대적이었는가를 보여 준다.

7절. 남편이 그것을 듣고. 여자에게 있어서 남편은 그녀의 아버지 다음으로 절대적인 존재였으므로 아내가 서원한 것을 남편이 듣고 결정할 권리가 있었다.

9절. 과부나 이혼당한 여자. 이 사람들은 아버지나 남편이 없으므로 자신들이 서원한 것을 끝까지 책임질 수밖에 없었다.

12절. 무효케 하면. 원어 <rpey::야페르>는 '파괴하다, 깨뜨리다'라는 의미. 아내가 남편도 모르는 사이에 하나님께 서원하였으면 남편이 중도에 그것을 깨뜨릴 수 있음을 나타냄. 남편 권위의 중요성을 강조.

13절. 남편이 그것을 지키게도 할 수 있고 무효케도 할 수 있나니. 아내에 대한 남편의 여러 가지 권한을 제시. 이것은 남편이 아내의 문제에 아무 제한 없이 깊이 관여할 수 있음을 보여 준다.

14절. 말이 없으면. 아내의 서원 내용을 들은 남편의 태도에 관한 내용. 즉 아내의 말에 대해서 아무 반응도 하지 않으면 아내는 자신이 서원한 것을 지켜야 한다.

신학 주제

여인의 서원. 본장에서는 서원의 규례 중에서 특히 여인의 서원에 관해 언급하고 있다. 아버지나 남편과 같은 후견인의 허락에 의해서 효력이 발생하도록 규정한 여인의 서원은 두 가지 면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첫째는 여성에 대한 인격성의 인정이다. 남녀 평등이 당연한 생각이 된 현대의 사고로, 후견인에 의해 여자의 서원이 효력을 발생하도록 한 규정은 남녀 차별로 여겨질 수 있다. 그러나 여자를 인격의 주체로 인정치 않음으로 어떤 맹세나 서원도 인정치 않던 고대 근동의 풍습에서, 제한적이나마 서원의 주체로 여자를 인정한 것은 대단한 여성 지위의 향상이었다. 둘째로 사회적으로 신분이 미비한 여인의 서원에까지 절대적인 이행을 요구한 것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어떤 경우라도 하나님께 대해 신실해야 하며 하나 님과의 관계를 깨뜨리지 않도록 해야 함을 엄중하게 경고하는 것이다.

영적 교훈

서원은 의무가 아니라 스스로 자원하여 드리는 것이다. 하지만 일단 드린 서원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 왜냐하면 스스로 드린 서원을 불성실하게 이행하는 것은 하나님께 대한 기만이며 하나님과의 관계를 깨뜨리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서원을 드릴 때는 신중해야 한다. 오늘날에도 성도들이 자신의 순간적인 감정이나 급박한 필요에 따라 서원을 드리고 나서는, 감정이 식거나 필요가 채워짐에 따라 서원에 대해 소홀한 것을 볼 수 있다. 성도들은 항상 신중히 서원을 드려야 하며, 하나님의 신실하신 은혜만큼 자신의 서원에 신실한 자가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