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예수 그리스도의 권능과 사랑

성경 권명

마태복음

​성경 장

9

내용 개요

예수께서 배를 타고 갈릴리 호수를 건너서 본 동네로 오셨다(1절). 사람들이 침상에 중풍병자를 메고 오는 것을 보시고 죄 사함을 선포하시고 병을 고쳐 주셨다(2-8절). 예수께서 마태라는 세리를 제자로 삼으시고 그의 집에서 세리들과 함께 식사를 하셨다. 바리새인들이 비난하자 의원은 병든 자에게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신다(9-13절). 요한의 제자들이 금식의 문제로 예수께 질문하자 예수는 당신 제자들이 금식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하신다(14-17절). 또한 야이로의 딸을 살리시고 열두 해 동안 혈루증을 앓던 여인을 고쳐 주신다(18-26절). 그 후 예수께서는 두 소 경을 고치시고, 벙어리를 고치시고, 회당에서 천국 복음을 전파하시고, 많은 병자들을 고쳐 주셨다(27-38절).

강해

본장은 전장인 8장에 이어 계속해서 예수 그리스도가 사망과 죄와 죄의 올무에 대한 권세를 가지셨다는 것을 여러 사건을 통해 기록함으로써 예수 그리스도가 참 하나님이시요, 인류를 구원하실 참 메시야라는 것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또한 본장은 그러한 사실과 함께 죄인이야말로 예수의 사랑을 받을 자이라는 것과 구원에 이를 자가 가져야 할 신앙의 자세를 은유적으로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1. 예수의 권세

1) 사망에 대한 권세
사망은 인간이 피할 수 없는 참혹한 형벌입니다. 이 형벌은 그 누구도 피할 수 없습니다(참조, 히9:27).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그처럼 모든 인간이 피할 수 없는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고 사망의 올무에 걸려 있던 한 소녀를 사망으로부터 건지시사 다시 살려 주셨습니다. 그리하여 예수는 자신이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을 구하실 구주라는 사실을 보여 주셨습니다.
a. 사망에 앉은 자들의 빛(마4:16)
b. 사망으로부터의 해방(롬8:2)

2) 죄에 대한 권세
죄란 본래 '과녁을 빗나갔다'는 것을 의미하며, 그것은 하나님에로부터 벗어난 것을 뜻합니다. 따라서 죄는 하나님과만 관계된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만이 용서하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께서는 한 중풍병자를 고쳐 주실 때에 그의 죄를 용서해 주심으로써 병을 고쳐 주셨습니다. 예수는 죄를 다스리는 권세를 가지고 계셨던 것입니다. 따라서 그분은 하나님이십니다.
· 죄 사함의 권세(눅7:48)

3) 죄의 올무에 대한 권세
또한 예수께서는 죄로 인해 인간이 겪어야 하는 모든 올무에서부터 건져 주셨습니다. 다시 말하면 예수께서는 인간들을 질병과 배고픔, 귀신들림 등으로부터 건져내어 주셨습니다. 이러한 사실들은 예수가 모든 죄의 올무에 대해 권세를 가지고 계신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이로 보건대 예수는 우리를 모든 질고에서 건져내 주실 메시야이십니다.
· 인생의 질고를 위함(사53:5)

2. 구원의 대상

1) 죄인
예수께서는 세리나 창기, 가난하고 병 든 자들과 같이 사람들이 멸시하거나 가까이하기 싫어하는 이들과 같이 지내며 그들에게 은혜를 베풀고 천국 복음을 전파하셨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이야말로 구원을 필요로 하고 갈망하는 사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하면 예수께서는 심령이 가난하고 죄에 억눌려 신음하는 사람들에게 구원의 복음을 전파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만일 우리가 구원받기를 원한다면 자기를 의롭다 생각하며 교만하지 말고 자기 죄를 자복하며 마음을 비워야 할 것입니다.
· 죄인을 위해 오심(딤전1:15)

2) 병자
예수께서 병든 자들에게 접근한 것은 그들이 고통 가운데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면에서 볼 때 예수께서 구원의 대상으로 삼고자 했던 부류는 죄로 말미암아 심한 고통 가운데 있던 사람들이었던 것으로 이해됩니다. 우리 중에 인생의 고통을 짊어지고 괴로움 가운데 있는 사람을 주님은 찾아오십니다. 마음을 열고 그 고통의 질고를 벗겨 주실 주님을 영접해야 하겠습니다.
a. 병 든 자에게 가심(마9:12)
b. 질병을 고치심(눅7:21)

3) 긍휼을 필요로 하는 자
고통 가운데 있는 병 든 자만이 예수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닙니다. 먹을 것이 없어 고통받는 자, 삶의 소망이 없어 고통받는 자, 사랑을 줄 사람이 없어 고통받는 자들도 모두 구주 되신 예수의 구원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입니다. 예수께서는 이러한 사람들의 고통을 아시사 그들에게 찾아가셨습니다.
a. 약한 자에게 가심(마4:23)
b. 예수의 긍휼(마9:36)

3. 구원의 신앙

1) 바른 제사
예수 그리스도께서 죄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인간들에게 값없이 은혜를 주신다고 해서 인간들이 해야 할 일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은혜받은 자는 이전보다 더 해야 할 일이 많아집니다. 그는 바른 인생의 궤도에 서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예수의 은혜를 입은 자가 해야 할 첫번째 일은 무엇보다도 하나님께 바른 제사를 드리는 것입니다.
a. 긍휼 있는 제사(마9:13)
b.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제사(요4:24)

2) 그리스도에 대한 사랑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그의 은혜를 입었다면 그 은혜를 입은 자는 마땅히 그를 사랑하여야 할 것이며, 또 자연히 사랑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사랑은 그리스도에 대한 복종의 표시이며 하나 되는 통로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구주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사랑해야 할 것입니다.
a. 하나님 사랑(마22:37)
b. 그리스도 사랑(요16:27)

3) 새 계명을 지킴
사랑은 사랑의 대상이 원하는 것을 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예수께서는 자기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 말을 지키는 자라고 말씀하셨습니다(참조, 요14:21). 사랑은 관념적인 것이 아니라 실존적인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입었음을 깨달았다면 우리는 주께서 말씀하신 계명을 지켜야 할 것입니다.
a. 사랑하는 자의 말을 지킴(요14:24)
b. 지키는 자가 복됨(계1:3)

결론
죄와 사망과 죄의 올무를 물리치시는 권세를 가지신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를 구원하실 참 하나님이시요 구주이십니다. 그분은 죄로 인해 고통 가운데 있는 우리를 구원해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를 바로 섬기고 그를 사랑하며 그 사랑을 따라 그의 말씀을 삶 속에서 지켜야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3절. 참람하도다. 원어적으로는 '부당하게 대우하다, 모독하다'라는 의미인데 여기서는 하나님의 능력을 빌어 인간의 욕심을 채우는 태도를 말한다.

6절. 죄. 죄는 하나님의 말씀에 위배되는 모든 것을 의미한다.

10절. 세리. 당시 세리는 죄인과 동일한 의미로 사용되었다.

신학 주제

침상에 누운 중풍병자.
사람들은 예수께서 중풍병자를 고쳐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중풍병자를 침상에 누인 채로 데리고 왔다. 그런데 예수께서는 병을 고쳐 주시지 않고 죄 사함을 먼저 선포하셨다. 예수의 죄 사함의 선포에 대하여 서기관들은 하나님 이외에는 죄를 사하는 권세가 없다는 사실에 근거하여 예수의 말씀을 신성 모독으로 간주했다. 그러한 생각을 아신 예수께서 서기관들에게 죄 사함을 받았다고 선포하는 것과 일어나 걸으라는 말 중에서 어느 것이 더 쉽겠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신학적인 견지에서 보면 죄 사함을 받았다는 말은 하나님 이외에는 누구도 할 수 없는 말이기 때문에 당연히 죄 사함의 선포가 훨씬 더 어려운 말이다. 그러나 지금 서기관들은 예수가 쉬운 쪽을 택했다고 생각했다. 죄 사함의 선포는 외관상 드러나는 것이 없지만 일어나 걸으라는 명령은 외관상 뚜렷하게 드러난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중풍병자를 고칠 수 없기 때문에 죄 사함을 받았다는 신성 모독적인 발언을 함으로써 자신의 권위를 유지하려는 얄팍한 술수를 쓰고 있다는 것이 서기관들의 생각이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중풍병자의 병을 고쳐 주셨다. 이 사건을 통하여 예수께서는 인자가 세상에서 죄 사함의 권세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 주려고 하셨다. 인자는 오직 하나님만 가지고 계신 죄 사함의 권세를 갖고 계신 분이다.

영적 교훈

예수께서는 당시의 서기관들에 의한 율법의 해석을 거부하고 율법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하셨다. 이제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과 사역과 함께 새로운 시대가 왔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하는 것이다. 종교 개혁 시대에 이르러 루터와 칼빈은 중세 교회의 성경관을 거부하고 오직 성경이라는 새로운 성경 해석을 했다. 이제 우리들은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