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음녀에 대한 이상

성경 권명

요한계시록

​성경 장

17

내용 개요

요한은 음녀가 자줏빛과 붉은 빛의 옷을 입고 온갖 보석으로 치장을 하고 붉은빛의 짐승을 타고 있는 장면을 보았다. 그 음녀는 성도들의 피에 취해 있었다(1-6절). 천사는 요한에게 그 음녀와 음녀가 탄 짐승의 비밀을 가르쳐 주었다. 그 비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짐승의 일곱 머리는 일곱 왕인데, 다섯은 과거에 망한 왕이고 하나는 현재 존재하는 왕이고 다른 하나는 미래에 있을 왕이라는 것이다. 또한, 짐승은 여덟째 왕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짐승의 열 뿔은 열 왕인데 아직 나라를 얻지 못한 상태라고 했다. 이들은 짐승과 연합하여 어린양과 싸운다. 그러나 어린양은 그들을 멸하시고 성도들도 어린양과 함께 승리를 얻는다(7-14절). 또 천사는 요한에게 열 뿔과 짐승이 음녀를 미워하여 망하게 한다는 사실을 말해 준다(15-18절).

강해

본장과 18장은 예수님의 재림 이전에 음녀로 표현된 바벨론의 멸망이 묘사되며 있습니다.본장에서는 음녀 바벨론과 그녀에 대한 심판의 내용이 계시되어 있습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세상 속에서 역사하는 사단의 궤계와 그 치밀한 계획 등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본장에서는 음녀 바벨론의 종교적인 음모를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1. 성도들을 대적하는 음녀 바벨론

1) 음녀가 받을 심판
요한이 계속 환상을 보니 일곱 대접을 가진 천사들 중 하나가 와서 요한을 오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많은 물위에 앉은 큰 음녀가 받을 심판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천사의 말에 의하면 땅의 임금들도 그 음녀로 더불어 음행하였고 땅에 거하는 사람들도 그와 더불어 음행하였다고 합니다. 이 음녀의 존재에 대해 많은 의견이 있습니다. '음녀'라는 용법은 성경에서 두로나 니느웨 등에 적용되었으나 본문에서는 5절에 나타나는 바벨론에 적용됩니다. 요한 당시 바벨론은 로마를 가리키는 용어였습니다. 당시 로마는 종교적으로나 정치적으로 하나님을 떠나고 탐욕과 사치 속에 타락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이 음녀란 장차 임할 왕국의 특성을 로마에 견주어 보여 주고 있는 것입니다. 요한에게 보여진 환상은 이 장차 임할 이 사단의 나라인 음녀가 분명한 심판을 받을 것임을 나타내 보여 주고 있었습니다.
a. 큰 음녀는 심판 받음(계19:2)
b. 음행을 많이 한 음녀(나3:4)

2) 음녀의 모양과 성도들을 대적함
요한이 성령에게 이끌려 가서 본 음녀의 모양은 붉은 빛 짐승을 타고 그 짐승의 몸에 하나님을 모독하는 이름들이 가득히 있었습니다. 아마도 이 짐승은 계13:1에 나타나는 짐승이며, 계12장에 나오는 붉은 용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음녀는 자줏빛과 붉은빛 옷을 입고 금과 보석과 진주로 꾸미고 손에 금잔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음행에 관계된 온갖 것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음녀는 땅의 음녀 들의 가증한 모든 것들의 원조가 되는 존재였습니다. 이 음녀는 사치스럽고 음탕함으로 예수의 증인들 즉 성도들의 피에 취해서 성도들을 죽이고 핍박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이 음녀는 종말의 시대에 성도들을 미혹하여 부도덕에 빠지고 하고 결국 하나님을 섬기는 길에서 떠나게 하는 세력들을 가리킵니다.
a. 구약에서는 두로가 음녀에 비유됨(사23:15)
b. 음행의 포도주에 취함(렘51:7)

2. 음녀와 짐승의 정체

1) 음녀와 짐승에 대한 천사의 설명
요한이 그 환상을 보면서 기이히 여기고 있자 천사는 그 음녀와 그녀가 탄 일곱 머리와 열 뿔을 가진 짐승에 대한 비밀을 밝히겠다고 합니다. 천사가 설명해 준 그 비밀을 다음과 같습니다. 짐승은 전에 있었다가 시방 없으나 장차 무저갱으로부터 올라와 멸망으로 들어갈 자입니다. 이 짐승이 시방은 없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 사역으로 인해 사단이 치명적으로 패한 사실을 반영합니다. 그러니 이 짐승은 그리스도를 대적하는 사단의 세상 세력을 의미할 것입니다. 이 짐승에 대해 천사는 상징적인 설명들을 나열하고 있습니다. 일곱 왕 후에 여덟번째 왕이 바로 그 짐승이 라고 설명하고 있으며, 열 뿔은 아직 권세를 얻지 못했으나 권력을 얻으면 잠시나마 권력을 휘두를 것이라고 합니다. 그 왕들은 모두 자신들의 능력과 권세를 짐승에게 주게 될 것이며 짐승은 어린양과 더불어 싸움을 할 것이라고 합니다.
a. 멸망의 가증한 것(마24:15)
b. 하나임의 지혜 있는 뜻(계13:18)

2) 짐승과 어린양의 싸움
짐승과 어린양이 싸우게 된다는 천사의 설명은 계19:11-21에서도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계16장에 나타난 아마겟돈 전쟁도 언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쟁은 지상의 권력자들이 온 힘을 모아 사단의 지휘를 받으며 어린양 그리스도에게 도전하는 전쟁입니다. 하지만 이 전쟁에서 그들은 그리스도에게 패하고 맙니다. 왜냐하면 어린양 그리스도는 만주의 주시요 만왕의 왕이시므로 그 세상의 세력들을 능히 이기실 것입니다. 우리 성도들은 그 전쟁에서 어린양 그리스도의 편에 서서 함께 승리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만주의 주요 만왕의 왕(계17:14)

3. 큰 음녀의 멸망

1) 큰 음녀의 정체
계속해서 천사는 음녀에 패해서 설명합니다. 음녀가 앉았던 물은 백성과 무리와 열국과 방언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큰 무리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마지막 때에 큰 음녀가 등장할 때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그녀를 따를 것입니다. 음녀는 그 많은 사람들을 배경으로 하여 자신의 사단적 사역들을 전개해 나가게 됩니다.
a. 큰 하수를 앗수르 왕에 비유함(사8:7)
b. 북방에서 일어나 창일하는 시대(렘47:2)

2) 큰 음녀의 멸망
무너질 것 같지 않은 가공한 힘을 가지고 있던 큰 음녀는 어처구니없게도 자기를 지지하던 사람들에게 배반을 당해 멸망하고 맙니다. 전에 짐승을 지지하던 열 뿔과 짐승들이 음녀를 미워하여 망하게 하고 벌거벗게 하고 그 살을 먹고 불로 아주 사를 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인간들의 전쟁사에서도 이러한 배신과 반역, 강포 등은 다반사입니다. 그러나 큰 음녀가 그런 일을 당한다는 것은 그 음녀의 멸망을 하나님이 계획하셨고 그녀의 악을 징벌하신 것임을 분명히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잠시 동안 하나님의 말씀이 응할 때까지는 짐승의 나라가 다스리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악한 세력을 들어 악한 세력을 제거하기도 하십니다. 하나님의 심판의 한 양상을 이 환상은 잘 보여 주고 있습니다.
a. 홍수로 세상을 멸망하심(창6:6-7)
b. 최후의 날에 세상은 불로 멸하심(벧후3:12-13)

결론
본장에서는 장차 임할 환난의 때에 성도들이 도덕적으로나 신앙적으로 미혹을 받게 될 것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세상의 큰 세력인 음녀는 가공할 파괴력과 영향력을 가지고 성도들을 넘어뜨리려고 할 것입니다. 그러한 미혹을 이기기 위해서는 말씀과 기도로 무장하는 신앙의 자세가 필요합니다.

단어 해설

1절. 음녀. 원려는 헬라 세계에서 제사 의식의 하나로 거행된 매음을 행한 여자를 가리키는 말이지만 여기서는 하나님의 교회의 타락한 부분을 비유적으로 말하고 있다.

3절. 광야. 원어 <e[rhmon:에레몬>은 '버림받은, 황막한'을 뜻하며 사람들이 포기하여 황폐하게 되고 아무도 살지 않는 내버려진 땅을 가리킨다. 여기서는 음녀가 당할 비참한 운명을 나타낸다.

4절. 가증한. '미운 것, 몹시 싫은 것'을 뜻하는 <bdevlugma:브델뤼그마>는 하나님을 모욕하는 행위 즉 우상 숭배, 배교 등과 관련하여 사용되는 말이다.

6절. 취한지라. 그리스도인들에게 박해를 가하여 죽음으로까지 몰고 간악한 자들의 불경건한 행동을 말한다.

9절. 산. 세상의 귄세를 의지하고 교회의 정절을 무가치하게 여기는 세상의 통치자들을 가리킨다.

16절. 사르리라. 음녀가 겪게 될 하나님의 심판을 나타낸다.

신학 주제

음녀와 짐승의 정체. 18절에서 천사가 요한에게 음녀는 땅의 임금들을 다스리는 큰 성이라고 막한 것으로 보아, 본장에 등장하는 음녀는 계18장의 바벨론과 동일하다. 이 음녀를 사도 요한 당시의 로마 제국이라고 보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러나 그렇게 본다면 로마와 바벨론이 동일시되어서 바벨론이 갖는 미래적이고 종말론적인 이미지를 거의 나타낼 수가 없다. 그러므로 본장의 음녀는 로마 제국이라기 보다는 하나님을 대적하고 우상 숭배를 일삼는 역사상의 모든 나라들을 총칭하는 상징적인 집단(어떤 단체일 수도 있고, 국가일 수도 있는)으로 보는 깃이 좋다. 한편, 짐승은 일곱 머리와 열 뿔을 가졌다. 천사는 일곱 마리와 열 뿔의 의미를 요한에게 가르쳐 주었다. 일곱 머리는 일곱 왕인데, 현재의 왕이 여섯번째 왕이고 일곱번째 왕은 아직 등장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리고 열 뿔은 열 왕인데 이들도 역시 아직 나 라를 얻지 못하였으나, 나중에 권세를 받게 된다. 이들 열 왕은 합세하여 자신들의 권세를 짐승에게 몰아줌으로써 짐승은 여덟째 왕으로 등극하게 되고 그리스도를 대적하고 성도들을 핍박하게 된다. 여기서 열 왕을 문자 그대로 열 명의 왕으로 볼 수 있을지 없을지는 결정하기는 어렵다. 일곱 머리를 문자적으로 역사상에 등장한 일곱 개의 나라로 볼 수 있다면, 열왕을 문자적으로 열 명의 왕을 뜻한다고 보아도 무난하다. 혹자는 이들 열 명의 왕을 유럽 공동체의 십개국의 대표자들을 가리킨다고 보고, 유럽 공동체의 의장이 바로 짐승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그러한 해석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우리의 현재 역사를 무리하게 종말론적으로 꿰어맞추려는 시도는 계시록 전체를 균형 있게 파악하지 못하게 한다. 계시록의 모든 부분들이 하나도 빠짐없이 현대의 역사적 흐름과 일치해야만 그러한 해석이 어느 정도의 타당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 그 정도의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는 한, 계시록의 사건들을 현재와 꿰어맞추려는 시도는 무리한 발상일 뿐이다.

영적 교훈

16절에 보면, 짐승이 음녀를 미워하여 멸망시킨다. 악이 스스로 내분을 일으켜 자멸하는 모습이다. 악이 일시적으로 번영을 누리는 듯이 보일지라도 결국는 멸망하게 된다. 악은 스스로 내분을 일으키는 악의 속성 때문에 가만히 놔두어도 스스로 멸망한다. 그러므로 종말론적인 관점에서 보면, 악의 세력에 속해 있다 는 그 자체가 이미 하나님의 심판이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