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이스라엘과 기브온의 조약

성경 권명

여호수와

​성경 장

9

내용 개요

본장은 이스라엘이 기브온 거민의 계략에 속아 그들과 화친 조약을 맺은 사건을 기록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거듭되는 승전 소식에 접한 기브온 거민은 자신들이 마치 먼 지방에 거하는 족속인 것처럼 위장하고 여호수아를 찾아와 화친을 제의하였고 이에 속은 여호수아는 그것을 허락하였다(1-15절). 화친 조약을 맺은 지 사흘 후 기브온의 계략을 알게 된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이름으로 맺은 맹세 때문에 조약을 파기하지 못하였다(16-21절). 이에 여호수아가 그들을 불러 생명을 보장하는 대신 이스라엘의 종이 되게 하였다(22-27절).

강해

여리고 성과 아이 성을 연파하고 파죽지세로 가나안 땅을 정복해 오는 이스라엘 백성의 승전 소식이 가나안 땅 곳곳에 전해지자, 가나안 원주민들은 크나큰 위기 의식을 가졌습니다. 그리하여 가나안 족속들은 서로 동맹을 맺는가 하면 한편으로는 이스라엘과의 조약을 통해 이스라엘에 굴복하기에 이릅니다.

1. 가나안 왕들의 동맹

1) 이스라엘의 승전 소식이 전파됨
지금까지 안정과 질서 속에서 살아 왔던 가나안 땅에 새로운 변화의 물결이 힘차게 밀려오게 됩니다. 그것은 다름아니라 하나님의 백성 이스라엘이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바를 좇아 가나안 땅에 새로운 주역으로 입성하게 된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애굽에서 승리자로서 탈출할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죽음의 땅인 광야에서 40년 동안 생활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철옹성 같았던 가나안의 첫 관문인 여리고 성을 함락시키고 아이 성마저도 무너뜨리는 쾌거를 이루었던 것입니다. 이러한 엄청난 사건들은 자연히 가나안 원주민들에게 위협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처럼 세상 세력들은 하나님이 주도하시며 추진하시는 거룩하고 역동적인 역사에 큰 두려움과 외경심을 가지게 마련입니다.
a. 여호와께 속한 전쟁(삼상17:47)
b.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27:3)

2) 대적들이 힘을 규합함
이스라엘의 강력한 진군은 가나안 원주민들에게 참으로 충격적인 사건이었습니다. 그들에게 전달된 소식들은 거의 모두가 자신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었기에 가나안 원주민들은 이 같은 위기 상황을 모면하고자 그들의 힘을 하나로 규합하기에 이릅니다. 이들은 이스라엘 군대가 가나안 땅에 접근해 오기 전까지 서로 적대 관계를 이루는 경쟁국들이었으나 이스라엘이 막강한 위세로 접근해 오자 그 모든 감정을 유보하고는 우선 급한 이스라엘의 진군을 막아 보고자 한 것이었습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의 뜻을 거역하는 악한 무리들은 쉽게 불의한 힘을 하나로 묶는 경향이 있습니다.
a. 빛을 거부하는 어두움(요1:9-11)
b. 힘을 규합하는 악인들(눅23:12)

2. 기브온과의 언약 체결

1) 간교한 기브온의 계략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강력한 후원으로 인해 요단 강을 이적적으로 건너고 강력한 수비를 자랑하던 여리고 성을 무너뜨렸을 뿐 아니라 아이 성마저도 함락시키게 되자, 가나안 원주민들은 불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한 원주민들 가운데 이스라엘을 무력으로 방어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 무리들이 생겨나게 되었고 그중에서도 기브온 족속은 과단성 있는 결정을 합니다. 즉 그들은 비록 비겁하고 간교한 계책이었지만 이스라엘을 속여 평화의 조약을 체결하고자 한 것입니다. 그리 하여 거짓 행색을 한 사신들을 파견하여 이스라엘의 눈을 속이고 이스라엘과 평화의 언약을 체결하고 맙니다. 비록 기브온 족속의 계책은 간교하고 비겁한 것이었지만, 이스라엘의 실체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렇기에 자신들의 생명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이스라엘과 언약을 체결하는 것임을 안 참으로 지혜로운 처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a. 간계를 꾀하는 악인들(시83:3-4)
b. 간사한 자에게서의 보호(시43:1)

2) 하나님께 묻지 않은 이스라엘
이스라엘이 기브온 족속의 간교한 계책에 넘어가 결국 성급하게 언약을 체결하게 된 이유는 그들이 지금껏 자신들을 인도해 오셨고, 또 앞으로도 계속 인도하실 하나님께 뜻을 묻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겠습니다. 이와 같이 매사에 하나님께 묻지 않고 하나님을 앞세우지 않는 인간적인 판단과 능력만으로 행동하는 자들은 필연적으로 실패하고 맙니다. 중요하고 급한 일일수록 더욱더 하나님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주권을 인정하는 자의 삶을 반드시 책임져 주십니다.
a. 여호와께 맡기는 지혜(잠3:6)
b. 걸음을 인도하시는 하나님(잠16:1-3)

3. 이스라엘의 종이 된 기브온

1) 뒤늦게 속은 것을 깨달음
이스라엘 백성은 그 동안 여리고 성과 아이 성을 물리치고 승승장구 해 왔던 터라 매우 흥분되어 있었고 어떤 면에서는 교만에 사로잡혀 있었다고 하겠습니다. 그리하여 이스라엘은 기브온 족속이 행한 간교한 기만술에 쉽게 빠져들고 말았던 것입니다. 기브온 족속이 파견한 사신들과 평화의 언약을 체결한지 3일 후에 이스라엘은 자신들이 기브온 족속에게 속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스라엘은 자신들이 맺은 언약을 아무렇게나 파기할 수는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여호와 하나님의 거룩한 이름을 빌어 언약을 체결하였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스라엘은 하나님 앞에서 행한 약속을 스스로 파기할 수 없었기에 자신들을 기만한 기브온 족속을 징벌할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뜻을 묻지 않고 인간의 감정과 의지만을 앞세우는 자는 항상 크나큰 실수와 뼈저린 아픔을 경험하게 됩니다.
a. 속이는 자의 결과(잠20:17)
b. 하나님이 싫어하시는 자(시5:6)
c. 스스로 속임(렘37:9)

2) 이스라엘의 종이 됨
이스라엘 백성은 자신들을 기만하고 평화의 언약을 체결한 기브온 족속을 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 결과로 인해 이스라엘 내부에는 자칫 분열상이 빚어질 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절박한 상황에서 이스라엘은 기브온 족속을 성소의 제사용 나무를 패며 물을 긷는 천한 종의 역할을 하도록 결정함으로써 난국을 타개하였습니다. 이방 족속인 기브온이 취한 자신들의 생명 보존책은 참으로 눈물겨운 것이었지만, 그렇다고 그들의 거짓된 행동이 정당화될 수는 없었던 것입니다.
a. 이스라엘 중의 종들(신29:11)
b. 형제들의 종이 된 자(창9:25)

결론
하나님의 뜻을 묻기보다 자신들의 판단력을 앞세웠던 이스라엘은 결국 기브온 족속의 기만술에 넘어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처럼 매사에 하나님을 앞세우지 않는 것이 바로 우리 인생들이 경험하는 실패의 가장 큰 원인이라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4절. 꾀를 내어. 원어 <!r"[;:아람>은 '벌거벗다'라는 뜻으로 여기서는 간계를 부린다는 의미로 사용. 전대. 염소나 낙타 가죽으로 만든 주머니로 여행 시 돈이나 음식을 넣고 다니는 수단으로 사용됨.

10절. 아스다룻. 요단 북동편에 위치한 성읍으로 바산 왕 옥의 고을이었으나 후에 모세가 정복하여 게르손에게 주었다.

14절. 취하고. 기브온 사람들의 양식을 탈취하거나 나눠 먹은 것이 아니라 그들의 말이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양식을 자세히 살펴본 것을 의미.

18절. 원망하니. 원어 <@Wl:룬>은 '계속 불평하다'라는 뜻으로 백성들이 기브온에 대한 지도자들의 경솔한 행동을 심히 비난하였음을 보여 준다.

21절. 나무 패며‥. 이런 일은 이스라엘에서 가장 비천한 신분의 사람들이 하는 일로 기브온 족속이 이스라엘의 종이 되었음을 의미.

27절. 택하신 곳. 장차 가나안에 세우게 될 이스라엘의 중앙 성소를 가리킨다.

신학 주제

기브온과의 화친. 이스라엘 백성들은 기브온 거민의 계략에 속아 그들과 화친을 맺은 족장들을 원망하였다. 가나안 족속들을 모두 멸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지킬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는 과거에 하나님의 명령을 어긴 대가가 얼마나 큰지를 체험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심각한 문제였다. 그러나 기브온과의 화친은 하나님의 이름으로 맺어졌기 때문에 파기할 수가 없었다. 그것은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게 하는 것으로 계명을 범하는 죄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화친 조약을 맺은 행위는 잘못된 것이지만 그 조약을 지킨 것은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냈다는 점에서 올바른 선택이었다. 한편 여호수아가 화친의 대가로 기브온 거민에게 종이 되기를 요구한 것은 매우 지혜로운 판단이었다. 그들이 종이 됨으로 이스라엘의 종교와 문화를 따르게 되고 이스라엘이 가나안 풍습에 빠지게 될 위험성을 사전에 제거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영적 교훈

여호수아와 족장들이 기브온 거민에게 속아 하나님의 명령을 준행하지 못하게 된 것은 자신들의 판단을 믿고 경솔하였기 때문이었다. 사람의 판단력은 제한적이고 지혜에는 한계가 있어 누구나 실수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자신의 지혜를 믿고 행동해서는 안 된다. 아무리 쉽고 작은 일이라 할지라도 말씀과 기도로 하나님의 뜻을 구해야 한다. 지혜의 하나님은 인간의 모든 일을 알고 계시므로 그 뜻을 따르기만 하면 결코 실패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매사 에 사람이 아니라 먼저 하나님께 나아가는 삶을 살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