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인봉된 책을 취한 어린 양

성경 권명

요한계시록

​성경 장

5

내용 개요

요한은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께서 오른손에 일곱 인으로 봉한 책을 들고 계신 것을 보았다. 그 일곱 인을 뗄 수 있는 자는 오직 유다 지사의 사자요 다윗의 뿌리이신 예수 그리스도뿐이었다(1-5절). 어린양 예수는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으로부터 일곱 인 봉한 책을 받았다(6-7절). 어린양이 책을 취하자 네 생물과 이십 사 장로들이 새 노래로 찬양하였고, 또 수많은 천사들과 온 우주 만물이 찬양하였다(8-14절).

강해

4장에서 사도 요한은 하나님이 보이신 하나님의 보좌와 그 주변 광경을 기록하고 있는데,본장에서는 하나님의 오른손에 들린 인봉된 책에 대해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인봉된 책과 관련하여 하나님은 사도 요한 앞에서 권면하시고 명령을 내리고 계십니다. 이 생명책에 대한 환상의 말씀을 보면서 우리 성도들은 더욱 우리 구원에 대한 감사와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1. 하나님의 손에 들려 있는 인봉된 책

1) 인봉된 책
요한은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의 오른손에 책이 한 권 있는 것을 책은 안팎으로 글씨가 쓰여 있었고 일곱 인으로 봉해져 있었습니다.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하나님이 예정하시고 그리스도께서 상의 계획과 역사에 대한 내용이 들어 있었을 것으로 보는 견해가 나오는 어린양만이 바로 그 인봉된 일곱 인을 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봉이 된 책(사29:11)

2) 인봉한 책을 뗄 자가 없어 우는 사도 요한
사도 요한이 하나님의 오른손에 있는 인봉된 책을 보고 있자니 힘있는 천사가 큰 음성으로 외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것은 그 책을 펴며 그 인을 떼기에 합당한 자가 하늘 위에나 땅 위에나 땅 아래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울부짖음이었습니다. 아마도 천사장의 하나였을 듯한 천사의 그러한 음성을 듣고서 요한은 그 어느 곳에도 그 인봉된 책을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않음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그는 크게 울면서 반응했습니다. 사도 요한은 자기에게 펼쳐지는 하나님의 계시를 보면서 하나님의 뜻에 대해 더욱 많이 알게 되기를 바랐지만, 그의 그 열정 있는 소원이 성취될 수 없게 되었음을 확인하자 눈물이 쏟아져 나오게 된 것입니다. 이같이 하나님의 뜻을 알게 된 자는 더욱더 하나님의 섭리의 비밀을 보기 위해 열심을 가지게 됩니다.
a. 심한 울음(마26:75)
b. 거룩한 울음(요11:35)
c. 말씀에 대한 가책의 울음(막14:72)
d. 새 예루살렘에서 구원이 완성될 때 울음이 그침(사65:19)

3) 다윗의 후손이 그 일곱 인을 떼심
슬픔과 비탄에 잠겼던 요한은 책이 개봉될 수 있다는 소망을 가질 수 있도록 위로를 받았습니다. 그 위로는 장로 중의 한 사람이 주었습니다. 그 장로의 말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기었으니 이 책과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이 일을 하실 분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육체의 계보에 있어서 이미 야곱의 예언에 나타난 대로(참조, 창49:10) 유다 지파의 사자이시며 다윗의 후손으로서 오신 분이었습니다. 보다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신 그 예수 그리스도만이 하나님과 사람간에 중보자가 되시며, 하나님의 뜻을 인간에게 전해 주시기에 가장 합당하신 분입니다. 그래서 그 책의 인봉을 떼기에 합당하신 분이었던 것입니다. 이 다윗의 후손이신 그리스도의 중보 사역은 그의 백성들에게 위로와 기쁨을 주게 될 것입니다.
a. 다윗의 후손은 그리스도에 대한 상징적 호칭(계22:16)
b. 다윗 집의 열쇠를 가진 자(사22:22)
c. 다윗의 왕위(눅1:32)
d. 다윗의 후손은 그리스도를 지칭함(겔34:23-24)

2. 그리스도의 손에 옮겨진 인봉된 책

1) 그리스도에게로 옮겨진 책
이어서 사도 요한은 인봉된 책이 그리스도의 손으로 옮겨져 그리스도에 의해 개봉 되기를 기다리는 장면을 보았습니다. 이때 그리스도의 모습에 대해서 사도 요한은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하나님의 보좌와 네 생물과 장로들 사이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은 어떤 다른 피조물보다도 하나님의 어린양이 더 가깝다는 깃을 의미합니다. 그의 나타나신 모습은 죽음을 당한 어린양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어린양의 모습은 결코 유약한 모습이 아닙니다. 일곱 뿔과 일곱 눈을 가진 어린양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하나님의 뜻을 모두 알 수 있는 능력과 지혜가 있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특히 그 어린양이 하나님의 일곱 영을 가진 것으로 보아 결코 약한 존재가 아닙니다. 그분은 사단의 권세를 깨뜨리고 하나님의 공의를 나타내시기 위해 어린양이 되셨던 것입니다. 이 어린양이 나와서 보좌에 앉으신 이의 오른 손에서 책을 취하였습니다. 이 세상의 어떤 존재도 하나님의 손에서 그 인봉된 책을 받을 수 없었지만 어린양이신 그리스도만이 정당한 방법으로 그 인봉된 책을 넘겨받았습니다.
a. 그리스도의 예표인 아담(롬5:14)
b. 그리스도의 예표인 모세(신18:15)

2) 책이 옮겨진 후 터져 나온 기쁜 찬송
그리스도께서 인봉된 책을 취하신 후에 온 하늘과 땅은 기쁨과 감사가 충만하게 되었습니다. 천사와 세상의 모든 피조물들이 찬양을 시작하였습니다. 책을 어린양이 취하시자 네 생물과 24장도들이 어린양 앞에 엎드려 거문고와 향이 가득한 금 대접을 가졌습니다. 이 향은 성도들의 기도를 의미합니다. 또 그들은 새 노래를 노래하였습니다. 어린양은 책을 가지고 인봉을 떼기에 합당하시며 일찍 죽음을 당하사 사람들을 피로 사서 하나님께 드리시고 우리를 하나님 앞에서 나라와 제사장을 삼으셔서 땅에서 왕 노릇 하셨다고 합니다. 이 노래는 어린양에게 드리는 찬송으로 매우 아름다운 노래가 틀림없습니다. 계속하여 수많은 천사들의 화답 찬송이 있었습니다. 그들의 찬송 또한 온 하늘과 온 땅에 구세주를 높이 찬양하는 소리였습니다. 그 찬송은 큰소리로서 '죽음을 당하신 어린양이 능력과 부와 지혜와 힘과 존귀와 영광과 찬송을 받으시기에 합당하도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찬송 또한 네 생물과 24장로의 찬송과 같이 그리스도의 구속과 능력을 높이 찬양하는 내용이었습니다.
a. 찬송은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대하23:18)
b. 기쁨을 나타내기 위해 찬송함(마26:30)
c. 다른 사람에게 증거하기 위해 찬송함(행16:25)

3) 모든 피조물들의 그리스도 찬양
요한이 바라보니 교회의 성도들과 천사들에 의해 놀랍고 장엄한 찬송이 울려퍼진 후에 정말 가슴 벅찬 찬송 소리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이 세상의 모든 피조물들이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과 어린양이신 그리스도를 대상으로 하여 돌리는 찬송과 존귀와 영광과 능력이었습니다. 보좌에 앉으신 이는 하나님으로서 온 우주의 구속과 섭리의 근원이신 분이므로 그러한 모든 것을 받으시기에 합당하셨습니다. 어린양 예수 또한 하나님과 삼위를 이루시는 분이요, 언약의 중보자가 되시고 친히 구속의 사역을 담당하신 분으로서 하나님과 동일한 경배를 받으셔야 했습니다. 이러한 전우주적인 찬송이 울려퍼진 후 네 생물과 24 장로들은 아멘 하며 엎드려 경배하였습니다.
a. 천사도 기쁨으로 하나님을 찬양함(눅2:14)
b. 영광 중의 성도들이 그리스도를 경배함(계7:9-10)
c. 귀신들린 자도 그리스도를 경배함(막5:6)
결론
인봉된 책이 하나님의 손에서 그리스도의 손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우리는 놀라운 찬송, 온 피조물들의 웅장한 합창을 듣게 됩니다. 이것은 인봉된 책이 그리스도에게로 옮겨지는 것이 합당한 과정이라는 것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이제 이 그리스도의 손에 옮겨진 책의 인봉을 떼시면서 그리스도는 장차 임할 일에 대해서 알려 주실 것입니다. 이 계시에 귀를 기울이면서 하나님의 비밀을 기대하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1절. 봉하였더라. 어떤 형상이나 문장이나 단어로 어떤 사물을 인증하는 것을 나타낸다. 본문에서는 그 책이 하나님의 인침을 받은 그의 계시의 책임을 나타낸다.

4절. 울었더니. '울다, 슬퍼하다, 비탄하다'라는 뜻으로 인간의 슬픈 감정을 나타내며 장례식이나 이별하는 모습 또는 회개하는 죄인의 외침 속에서 사용된다. 본문에서는 비밀의 책을 열 수 없음을 인한 요한의 슬픔을 나타낸다.

5절. 다윗의 뿌리. '뿌리, 새로 나온 가지, 어린 가지'라는 뜻으로 본문에서 뿌리는 하나님께 선택된 이스라엘 민족 중 다윗 자손인 그리스도를 의미한다.

6절. 어린양이. 예수가 유월절에 십자가에 달렸기 때문에 유월절 어린양으로 불린다.

8절. 기도들이라. 세상에서 하나님을 섬기는 교회의 성도들이 바라는 소망을 나타내며, 이 기도는 모두 하나님 앞에 상달됨을 나타낸다.

9절. 피로 사서. 사람들의 죄를 사하신 그리스도의 피는 어떤 한 민족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세계의 사람들에게도 해당됨을 나타낸다.

10절. 왕 노릇 하리로다. '다스리다, 왕이 되다'라는 뜻으로 구원된 사람들이 마지막 날에 영적인 통치자가 된 것을 나타낸다.

12절. 받으시기에. '가지다, 받다, 차지하마, 얻다'라는 뜻을 가지며 옷을 몸에 걸칠 때, 음식을 받아 먹을 때, 돈을 영수할 때와 같은 다양한 경우에 쓰인다. 본문에서는 그리스도께서 성도의 찬양을 받으심을 의미한다.

신학 주제

어린양이 인봉한 책을 받다. 어린양이 보좌와 이십사 장로들 사이에서 책을 받았다. 은연중에 중보자로서의 예수 그리스도의 위치를 상징하고 있는 것이다.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 아버지께서 어린양에게 책을 전하여 주시는 장면은 부왕이 왕자에게 왕위를 계승하는 것과 비슷한 장면이다. 이는 하나님께서 구속 사역을 완수하신 예수님께 만물에 대한 심판의 권세까지도 맡기신 것을 의미한다. 어린양이 일곱 인봉한 책을 받으신 후에는 우주적인 경배를 받았다. 피조물의 대표격인 네 생물과 구속받은 성도들의 대표격인 이십사 장로들이 경배했고, 천사들과 온 우주 만물들이 경배했다. 어린양 앞에 엎드려서 거문고와 금 대접을 가지고 경배를 드렸다. 거문고는 노래하는 악기로서 찬송할 때 사용한다. 금 대접에 가득한 향은 성도들의 기도라 했다. 그런데 네 생물과 이십사 장로들이 성도들의 기도가 담긴 금 대접을 가지고 어린양 앞에 기도를 드렸다고 했다. 결국 여기서 경배는 찬송과 기도의 두 가지 요소로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들이 부른 노래는 새 노래라고 했다. 새 노래란 시편에 흔히 나오는 표현으로서(참조, 시96:1), 새로운 자비에 대한 감사를 표현할 때 이렇게 불렀다. 따라서 새 마음을 가지고 부르는 시와 찬미와 신령한 노래는 다 새 노래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천사의 찬양과 온 우주 만물의 찬양이 있었는데, 이것은 하나님의 구원 사역이 너무도 은혜롭고 하나님의 심판이 너무도 공의롭고 모든 하나님의 계획에 너무도 거룩하신 능력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영적 교훈

일곱 인으로 봉한 책을 펼 자가 없는 사실을 보고 사도 요한은 울었다. 사도 요한의 울음의 의미를 세 가지로 나누어 생각해 볼 수 있다. 첫째는 인간의 죄악에 대한 슬픔으로 인한 눈물이었다.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을 들을 자가 한 사람도 없을 만큼 온 세상이 죄악에 빠져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 사도 요한은 깊은 슬픔을 느꼈다. 둘째는 하나님의 말씀이 선포되지 못하여 하나님의 구원 계획이 무효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안타까움으로 인한 눈물이었다.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은 열려지고 선고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온통 죄악에 찌들은 인간이 구원받을 방도가 없는 것이다. 요한은 인류에 대한 깊은 사랑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구원 계시가 닫힘을 슬퍼한 것이다. 셋째로 진기에의 열망이 채워지지 못한 것으로 인한 눈물이었다. 이는 두번째와 비슷하다고 하겠다. 하나님의 말씀이 곧 진리이다. 진리인 말씀의 신비를 알 수 있는 기회가 영원히 무산되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안타까움이 요한을 울게 만
든 것이다. 이러한 요한의 눈물은 진리를 갈망하고 말씀을 그리워하고 인류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아름다운 눈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