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천년 왕국과 최후 심판에 대한 이상

성경 권명

요한계시록

​성경 장

20

내용 개요

천사가 용을 결박하여 무저갱에 가두고 천 년 동안 나오지 못하게 한다(1-3절). 순교자의 영혼과 신앙의 순결을 지킨 자들이 그리스도와 더불어 천 년 동안 왕 노릇하게 된다(4-6절). 천 년 후에 사단이 옥에서 놓여서 곡과 마곡의 전쟁을 한다. 그러나 사단은 패배하여 불과 유황 못에 던져지게 된다(7-10절). 그 후에 백보좌 심판이 진행되는데,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게 된다(11-15절).

강해

사단의 하수인들이었던 짐승과 음녀 바벨론의 심판에 이어 사단과 그 졸개들에 대한 심판이 본장에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 후 천년 왕국의 축복이 성도들에게 주어집니다. 이어서 전인류에 대한 최후의 심판에 대해서 본장은 다루고 있습니다. 여기서 신앙과 불신앙, 선과 악의 오랜 싸움은 끝을 고하게 되고 이후에 는 영생과 영벌이라는 두 대조적 보상만이 남게 되는 것입니다.

1. 사단의 결박과 천년 왕국

1) 사단의 결박
요한이 바라보니 천사가 무저갱 열쇠와 큰 쇠사슬을 그 손에 가지고 하늘로서 내려왔습니다. 그리고 천사는 용을 잡았는데 그 용은 옛 뱀이요, 사단이었습니다. 그 사단을 천 년 동안 결박하여 무저갱에 던져 잠그게 되었습니다. 이 사건은 두 가지의 중요한 점을 보여 주는데 하나는 사단의 결박이요, 둘째는 천년 왕국에 관한 것입니다. 먼저 사단이 무저갱 속에 결박되는 것은 임시적인 것임이 분명합니다. 왜냐하면 천 년이 지나고 나면 다시 결박에서 놓여나고 10절에 나타난 불과 유황 못이야 말로 사단에 대한 최후적 심판의 장소입니다. 이 사단의 결박과 이어지는 천년 왕국에 대해 여러 해석이 있지만 본 설교에서는 가장 건전하다고 인정되는 역사적 전천년설과 무천년설 두 가지를 동시에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역사적 전천년설에 의하면 사단의 결박과 천년 왕국은 역사의 끝무렵에 실제로 일어나게 될 사건이라고 봅니다. 사단은 예수님이 재림하신 후에 그를 위해 준비된 임시 처소인 무저갱 속에 일천 년 동안 갇힐 것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일천 년이 지난 후에 잠시 놓인다는 것은 백보좌 심판이 있기 전에 곡과 마곡에서의 싸움을 위해 사단이 일시적으로 놓여 나는 것을 의미합니다. 반면 무천년설에 의하면 사단이 무저갱에 갇혔다는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역으로 사단이 치명상을 입어 그 활동이 제한된 것을 뜻합니다. 그러므로 천 년의 기간은 상징적인 것으로 그리스도의 초림부터 재림까지의 충분한 기간을 뜻합니다. 이 무천년설에 의하면 사단이 옥에서 나오는 것은 교회의 전역사 기간 동안 사단이 치명상을 입고 거의 죽은 것처럼 보였으나 점점 그 힘을 회복해 성도들을 핍박하고 세상의 권세를 잡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이 두 견해는 모두 성경의 지지를 받으며 어느 쪽으로 해석하여도 무리가 없습니다.
a. 무저갱에 던져 잠겨지고 그 위에 인봉하여 아무도 놓아주지 못함(단6:17)
b. 용은 옛 뱀이요 사단임(계12:9)

2) 천년 왕국
천년 왕국에 대해서 주요한 두 가지 견해는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역사적 전천년 설에서 주장하는 성도들의 왕 노릇은 예수께서 재림하신 후 건설하신 천년 왕국에서 실제로 성도들이 주님과 함께 왕 노릇 하는 것(계20:4,6)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첫째 부활(계20:5-6)이란 그리스도의 재림 때 신실한 성도들이 먼저 육체적으로 부활해 그리스도의 천년 왕국에 참예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이 입장에 의하면 곡과 마곡의 전투는 천년 왕국이 지난 후 최후의 심판 직전에 사단과 그 졸개들이 하나님을 대적해 최후의 발악을 하는 전쟁을 의미합니다. 아마겟돈 전쟁과는 분명히 다른 전쟁을 뜻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둘째 사망은(계20:11-14) 첫째 부활 때 일어나지 못한 불신자들이 천년 왕국 후에 육체적으로 모두 부활해 최후 심판을 거쳐서 영원 한 형벌에 처해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반면 무천년설에 의하면 주님과 함께하는 왕 노릇은 믿는 성도들이 죽은 후 하늘나라에서 그리스도와 더불어 왕 노릇을 하고 있으며 신약 성도들이 복음의 권세로 세상을 정복하며 그리스도의 영광에 동참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그리고 첫째 부활이란 죄로 죽은 영혼들의 구원과 성도들이 죽어 육체로부터 해방되는 것을 가리키게 됩니다. 따라서 신약 시대 내내 계속적으로 이루어지는 영적 새 생명의 탄생과 죽어 하나님의 품에 들어가는 것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이 입장에 의하면 곡과 마곡의 전쟁은 아마겟돈 전쟁의 다른 표현일 뿐입니다. 이 전쟁은 그리스도의 재림 때 이미 명백히 판가름 난 그리스도와 사단의 싸움을 가리 킵니다. 사단의 입장에서는 마지막 기회이기에 치열한 싸움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둘째 사망은 그리스도의 재림 때 모든 사람들이 육체적으로 부활해 하나님의 보좌에 서 심판받아 영생과 영벌로 구별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a. 그리스도인의 왕 노릇이 예언됨(계5:10)
b. 왕 노릇은 그리스도와 더불어 하게 됨(마19:28)

2. 사단과 인류에 대한 심판

1) 사단에 대한 심판
그리스도의 재림 때에는 분명하고 최후적인 사단과의 전쟁이 있을 것입니다. 이 전쟁에 대해 곡과 마곡의 전쟁이라는 이름이 붙어 있는 것은 곡과 마곡이 이스라엘 동북부에 자리잡은 강대국으로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궁극적으로 환난을 가져올 민족이라고 알려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전쟁을 각 입장에 따라 아마겟돈 전쟁과 같이 보거나 다르게 보거나 관계없이 그리스도와 사단과의 마지막 전쟁이 되는 것은 틀림없습니다. 이 전쟁에서 그리스도는 최후적인 승리를 거둘 것이고 사단은 완전한 패배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곡과 마곡의 전쟁의 중요한 의미는 사단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입니다. 집요하게 성도들을 미혹하며 하나님 나라 건설을 방해하던 사단은 이제 이 전투를 끝으로 영원한 불과 유황 못에 갇히게 된 것입니다. 이후로 더 이상 사단은 성도들을 미혹하거나 하나님을 대적할 수 없어 오직 그를 따르다 함께 갇힌 자들과 함께 영원히 괴로움을 받는 일밖에는 남아 있지 않았습니다.
a. 마곡 땅에 있는 곡 곧 로스와 메섹과 두발 왕(겔38:2)
b. 마곡은 노아의 손자요 야벳의 아들의 이름이었음(창10:2)
c. 아마겟돈 전쟁(계16:16)

2) 인류에 대한 심판
사단에 대한 심판 이후에 요한이 본 환상은 흰 보좌 위에서 하나님이 전 인류를 대상으로 심판하시는 장면이었습니다. 죽은 자들까지 예외 없이 모든 사람들이 하나님의 보좌 앞에 서서 자기 행위를 따라 심판을 받았습니다. 그 심판의 근거는 생명책이었습니다.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들은 불못에 던져지게 되어 사단과 함께 영원히 형벌받게 될 것입니다.
a. 의와 공평이 하나님의 보좌의 기초(시97:2)
b. 그리스도의 심판(계17:14)
c. 심판을 베푸는 책이 있음(단7:9-10)

결론
극히 최후의 심판에 대한 환상이 기록된 본장은 우리 성도들의 삶에 대해 교훈해 줍니다. 책들이 펼쳐지고 사실들이 백일하에 드러나면 그리스도 앞에서 우리들은 말이 없을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사단과 그의 죄가 심판받았고 불신자들의 모든 반역포 효과적으로 제지되는 때에 하나님이 새 하늘과 새 땅을 펼치실 것을 기대하면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누리는 영원하고 즐거운 복을 그려보는 것도 우리 성도들의 큰 특권일 것입니다.

단어 해설

1절. 무저갱. 원어 <a[busso":아뷔쑤>는 불순종하는 자들의 감옥이며 죽은 자들이 거하는 세계인 하계를 지칭하는 말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최후 전쟁에 승리하시므로 사단은 무저갱에 천 년 동안 갇히게 된다.

2절. 사단. 원어 <Satana'":사타나스>는 '고소하는 자, 거짓말하는 자'를 뜻하는데 성경에서 사단의 세력은 태초부터 영원한 멸망을 당할 존재로 나타난다.

6절. 왕 노릇 하리라. 원어 <ebasileusan :에바실류산>은 '왕이 되다, 통치하다'는 뜻으로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구원을 받은 자들이 하나님 나라의 영광에 참예하게 됨을 의미한다.

9절. 하늘. 하나님의 거처인 하늘은 하나님의 주권을 강조하는 말이다.

10절. 괴로움을 받으리라. 사망의 세력을 잡고 공중 권세를 잡았던 사단의 완전한 멸망을 나타낸다.

12절. 책. 여기서 책이란 하나님의 비밀을 가리키며 나아가 그분의 흔들리지 않는 선하신 뜻을 나타내는 상징어이다.

14절. 둘째 사망. 이것은 악인이 육체적인 죽음 이후에 재차 받을 영원한 죽음을 의미한다.

신학 주제

천년 왕국. 성경에는 천년 왕국이라는 말이 없다. 다만 천 년이라는 기간만 명시되어 있다. 사람들이 천 년이라는 기간에 착안하여 천년 왕국이라는 용어를 만들어 낸 것이다. 천년 왕국에 대한 견해는 여러 가지이지만, 건전하고 타당 성 있는 견해는 두 가지이다. 그것은 역사적 전천년설과 무천년설이다. 먼저 역사적 전천년설을 살펴보도록 하자. 역사적 전천년설에 의하면 종말의 대환난이 끝난 후에 그리스도의 재림이 있다. 재림 후에 천년 왕국이 전개되고 천년 왕국이 끝난 후에 최후의 백보좌 심판이 집행된다. 역사적 전천년주의자들은 대체로 세대주의적 전천년주의자들과는 달리 종말의 대환난을 칠년 대환난으로 보지 않는다. 마흔두 달이나 일천이백육십 일 등의 기간을 하나의 상징으로 본다. 그러나 본장의 천년기만큼은 문자적으로 해석한다. 역사적 전천년주의자들은 본장의 천년기가 문자적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을 만큼 충분히 명료하게 기록되었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다. 역사적 전천년주의를 지지하는 현대의 대표적 신학자인 죠지 래드는 본장의 천년기를 문자적으로 해석하여도 하등의 무리가 없는데 구태여 상징적인 것이라고 볼 필요는 없다는 점을 강조한다. 다음으로 부천년설을 살펴보도록 하자. 무천년설은 천년 왕국이 없다는 의미가 아니고 그리스도의 초림과 재림 사이의 전기간이 천년 왕국이라는 견해이다. 그렇게 보는 근거를 사단의 결박에서 찾는다. 본장에서 사단의 결박이 나오는 데, 사단은 영체이므로 인간이 결박되고 투
옥되는 것과 같은 양상일 수 없다. 오히려 그리스도의 부활의 승리로 사단의 사망의 권세가 깨뜨려진 것을 사단의 결박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견해이다. 이렇게 부활부터 재림 직전까지 사단의 권세는 꺾여 있다가 사단의 최후의 발악이 있고 난 다음에 재림 사건이 있고 최후의 심판이 있을 것으로 보는 것이다. 역사적 전천년설과 무천년설은 어느 것이 더 올바른 해석인지를 결정하기가 매우 어렵다. 그리스도의 재림과 우주적 종말이 이루어질 때에 비로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양자가 다 세대주의자들의 주장인 그리스도의 공중 재림과 구름 위에서의 어린양의 혼인 잔치는 인정하지 않는다. 그리고 양자가 다 그리스도의 초림과 함께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임했음을 인정한다. 그러므로 양자의 차이는 단순히 본장의 천년기를 문자적으로 보느냐 상징적으로 보느냐의 차이 이상은 아닌 것으로 간주된다.

영적 교훈

그리스도의 재림과 최후의 심판은 모든 그리스도인의 간절한 소망이다. 이 소망이 있기에 신앙인들은 험난한 세파를 감내하고 넉넉히 승리하는 삶을 살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눈앞에 닥친 고난으로 인해 낙심하지 말고 장차 나타날 영광을 바라보며 힘찬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