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illa/5.0 (compatible; Yeti/1.1; +http://naver.me/spd)
 

최후의 성만찬

성경 권명

마태복음

​성경 장

26

내용 개요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수난 예고를 하셨고,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예수를 잡아 죽이려고 음모를 꾸몄다(1-5절). 예수께서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 한 여자가 향유 옥합을 깨뜨리고 예수의 머리에 부었다(6-13절). 그때 가룟 유다가 예수를 팔려는 음모에 가담했다(14-16절).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을 지내기를 원하셨다. 가룟 유다에게는 다시 한번 암시적으로 회개의 기회를 주었다. 그리고 떡과 포도주로 성찬을 베풀었다(17-29절). 예수께서는 수난 후에 제자들이 흩어지고 베드로가 예수를 세 번 부인할 것을 예언하셨다(30-35절). 그 후 예수께서는 겟세마네 동산에 가시어 피땀을 흘리며 기도하셨다(36-46절). 드디어 가룟 유다의 밀고로 예수께서 붙잡히신다(47-56절). 예수는 가야바의 집에서 심문을 받으셨다(57-66절). 베드로는 예수의 심문 현장을 보러 왔다가 발각되자 엉겁결에 예수를 세 번 부 인한 후에 심히 통곡한다(67-75절).

강해

24-25장에서 말세와 종말의 때에 관한 말씀을 마치시고 드디어 예수께서는 최후의 순간을 맞으시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입성하십니다. 그리고 거기서 최후의 만찬을 제자들에게 베푸시고 겟세마네의 기도를 드리신 다음 마침내 대제사장과 장로들에게 잡혀 불법 재판을 받으실 당시에 베드로는 예언대로 주님을 세 번 부인합니다.

1. 예수의 죽음의 그림자

1) 예수의 예언
이제 바야흐로 인류 구속을 위한 예수의 대속 죽음이 실행될 순간이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이 다가오면 올수록 죽음의 그림자는 점점 더 선명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예수의 대속 죽음의 그림자를 선명하게 만들기 시작한 것은 다름 아닌 예수 자신의 예언에 의해서였습니다. 예수께서 자신이 유월절 어린 양으로 십자가에 죽으실 것을 친히 예언하심으로 대속 죽음의 막이 열렸던 것입니다.
a. 유월절 죽음의 예언(마20:17-19)
b. 고난의 죽음 예언(마16:21)

2) 대제사장과 장로들의 계획
예수 자신의 예언과 때를 같이하여 한편에서는 그 예언을 이루기 위한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그 작업은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예수를 궤계로 잡아 죽이려고 하는 불의의 모임이었습니다. 대제사장과 장로들은 예수의 뜻에 순종해서가 아니라 예수를 거스르려고 모였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그것이 예수의 예언을 이루는 행위가 되었던 것입니다.
a. 모의에 대한 예언(마21:38)
b. 가야바와 그 일당의 모의(요11:53)

3) 한 여인의 향유 부음
예수의 죽음이 정말로 가까웠다는 사실은 베다니 문둥이 시몬의 집에 예수가 계실 때에 한 여인이 나아와 죽은 자에게 향유를 붓는 예식을 예수께 행했다는 사실에서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그때 예수는 그 여인의 행위를 통찰력 있는 행동으로 칭송하였습니다. 이로 보건대 예수의 죽음은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기정 사실이었습니다.
a. 내 장사를 위하여 함(마26:12)
b. 유향을 바르는 절차(요19:39-40)

2. 예수의 죽음의 준비

1) 최후의 만찬
예수께서는 자신의 죽음이 거스를 수 없는 성부 하나님의 섭리임을 알고 그 섭리에 순종하기 위한 준비를 하였습니다. 준비의 첫 행로는 최후의 만찬을 열어 제자들에게 자신의 죽음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알려 주는 동시에 자신의 죽음의 효력을 실제로 전달해 주었습니다. 말하자면 예수는 제자들로 하여금 자신의 죽음의 구속적 의미를 알도록 하는 동시에 그 구속적 사역이 제자들에게 실제적인 효력을 미치도록 성찬 예식을 베푸셨습니다.
a. 너희를 위하는 내 몸(고전11:24)
b. 내 피로 세운 새 언약(고전11:25)

2) 겟세마네 기도
예수께서 자신의 죽음을 앞두고 행하신 두번째 준비의 행로는 피땀을 흘리는 기도를 하신 것입니다(참조, 눅22:44). 예수께서는 자신의 죽음이 하나님의 뜻임을 아시면서도 마지막까지 성부 하나님께 기도함으로 그분과 교통하셨으며 그분의 뜻에 순종할 것을 확증하였고 그분의 권능이 온전히 펼쳐지기를 간구하였습니다. 예수는 성부께 모든 것을 맡기고 의뢰하는 철저한 준비를 행하신 것입니다.
a. 금식 기도로 시험을 준비하심(마4:1-2)
b.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소원함(마26:42)

3) 아버지의 뜻에 대한 순종
예수는 기도 가운데 아버지의 뜻에 순종할 것을 말하였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였습니다. 그는 자기 제자가 배반할 때에도, 제사장과 장로들이 무력으로 자신을 잡으려 할 때에도, 자신을 잡아 거짓 증거로 사형을 언도할 때에도, 불법 집회를 열어 자신을 정죄할 때에도 자기의 권능을 사용하지 아니하시고 온전히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처럼 끝까지 순종하셨습니다. 이것은 예수가 얼마나 자기의 대속 사역에 충실하였는가를 명료하게 드러내 줍니다.
a.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양(요1:29)
b.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마심(요18:11)

3. 예수의 죽음 앞에서 제자들이 취한 태도

1) 배반
예수께서 자신에게 주어진 인류 구속의 대사역을 위해 자기의 목숨을 바치려는 순간에 그의 제자들은 그의 반대편에서 자신들의 목숨을 위해 각양의 태도를 보이고 있었습니다. 각양의 태도 가운데 첫번째 태도는 배반이었습니다. 가룟 유다는 그의 스승이 대제사장과 장로들에게 질 것을 예상하고는 자기 스승을 버리고 대제사장과 장로들의 편에 섰습니다. 그는 스승을 팜으로써 자신의 이익과 안위를 추구했습니다.
a. 기회를 찾음(마26:16)
b. 도적(요12:6)

2) 도망
예수께서 대속 죽음을 위해 순종의 길을 걸어갈 때에 가룟 유다 이외의 제자들이 보인 태도는 도망이었습니다. 그들은 가룟 유다와 같이 적극적이고 배은망덕한 태도를 취하지는 않았지만 매우 비열한 태도를 취했던 것입니다. 인간은 이와 같이 그 자신의 본성으로서는 인류 대속이라는 대사건 앞에서도 자기 이익을 위하여 도망할 수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a. 도망의 예언(시88:18)
b. 흩어짐(마26:56)

3) 부인
베드로는 예수가 잡히는 순간에는 도망하였으나 한편으로 마음 한 구석에 양심의 가책이 있어 사건의 결말을 보고자 몰래 예수의 뒤를 쫓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정체가 탄로나고 말았습니다 그때 베드로는 또다시 연약하게도 자기 스승을 세 번이나 저주하며 부인했습니다. 인간의 나약한 모습이 아주 극명하게 드러나고 있는 장면이 아닐 수 없습니다.
a. 베드로의 부인(눅22:60)
b. 또 부인함(요18:27)

결론
하나님 자신이신 예수 그리스도는 만유의 주인이심에도 불구하고 인류 구속의 큰 뜻을 위해 성부의 뜻에 순종하여 자기 목숨을 내어 주시기까지 행하였습니다. 하물며 피조물 된 우리가 하나님께 순종치 않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죄악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의 연약함을 깨달아 하나님께 의뢰하는 가운데 하나님의 뜻에 전적으로 순종하는 자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단어 해설

2절. 팔리우리라. 이 말은 문법적으로 사건의 명확성과 필연성을 암시하고 있는데, 이것은 예수께서 당하실 죽음이 하나님의 섭리에 의한 것임을 보여 준다.

3절. 아문. 대제사장 집 안뜰을 가리킨다.

4절. 궤계로. 정당한 명분이 없이 사람을 궁지로 몰아넣는 악한 행위를 의미한다.

26절. 몸. 여기서 예수의 몸에 대한 의미를 이해하는 데는 몇 가지 학설이 있지만 그 중에서 성찬식 때 예수께서 영적으로 임한다는 영적 임재설을 정설로 인정한다.

신학 주제

예수의 유월절 만찬.
예수께서 유월절 만찬 때에 제자들과 마지막 만찬을 드시면서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실 것임을 분명하게 가르쳐 주셨다. 예수께서는 먼저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면서 자기의 몸이라고 말씀하셨고, 포도주를 주시면서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언약의 피라고 말씀하셨다. 예수님의 이 행동은 심오하고 헤아리기 어려운 상징이었다. 제자들은 지금 유월절 식사를 위하여 앉아 있었고, 지난날에 행하신 하나님의 뒤대하신 구속 사역(출애굽)을 기억하면서 먹고 마셨다. 그때 예수는 자기의 몸과 피를 이제부터 성찬에서 먹고 마 시게 될 것이라고 하셨다. 몸과 피는 이제 예수께서 의식적으로 바치신 희생 제물이 되는 것이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자신의 몸과 피를 주실 때 그들에게 자신을 주신 다는 사실에는 기적이 내포되어 있다. 그래서 그것을 먹고 마시는 자가 예수의 희생에 참여하게 되도록 하셨다. 그리스도께서 제공하신 희생의 제사는 영원히 지속되는 음식이요 음료이다. 그것은 그리스도의 교회를 위한 힘과 기쁨의 원천이다.

영적 교훈

모든 제자들이 예수를 버리고 뿔뿔이 흩어졌지만 베드로는 끝까지 예수의 행적을 추적했다. 위험을 무릅쓰고 예수의 심문 현장인 대제사장의 집안까지 들어갔다. 예수에 대한 베드로의 특별한 애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위험이 닥쳐왔을지라도 예수를 만나고 싶어하는 베드로의 간절한 마음은 우리들에게 큰 도전을 준다. 하지만 베드로는 결정적인 순간에 예수를 세 번이나 부인하는 범죄를 저질렀다. 결정적인 순간에도 변치 않는 믿음이라야 참 믿음이다. 목숨을 걸고 믿는 믿음이라야 참 믿음이다. 베드로는 순간적인 위기 의식에 굴복하여 예수를 부인했다. 그러나 곧바로 예수의 말씀을 생각하면서 통회하고 자복했다. 잘못을 아는 순간 즉각적으로 회개하는 베드로의 모습에서 우리는 좋은 신앙적인 도전을 받는다.